시가 일렁인다, 깨알 글씨로 만든 파도 그림

중앙일보

입력 2022.05.24 00:03

업데이트 2022.05.24 10:00

지면보기

경제 06면

김이오 작가는 추상과 구상의 경계에서 새로운 회화의 가능성을 실험 중이다. 바이런의 시를 적은 ‘Once more upon the waters!’, 145.5x97㎝. 캔버스에 유채. [사진 금산갤러리]

김이오 작가는 추상과 구상의 경계에서 새로운 회화의 가능성을 실험 중이다. 바이런의 시를 적은 ‘Once more upon the waters!’, 145.5x97㎝. 캔버스에 유채. [사진 금산갤러리]

화면에 넓고 깊은 바다가 담겼다. 힘껏 솟구쳐 올랐다가 하얀 포말로 부서지는 파도와 일렁이는 물결이 바다의 속 깊은 이야기를 전하는 듯하다. 그런데 그림 앞으로 한 걸음 다가가면 예상치 못한 풍경이 펼쳐진다. 그림 속 파도와 물결이 온통 글씨다. 깨알 같은 글씨로 파도를 만드는 서양화가 김이오(KIM25)의 작품이다.

김이오 개인전 ‘필연적 조우’가 서울 소공로 금산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2020년부터 작업한 신작 25점을 선보인다. 모두 바다 형상과 텍스트를 결합한 ‘텍스트 회화’다. 언뜻 보면 ‘풍경화가’로 여겨질 테지만, 그는 수십 년간 추상화를 그려온 작가다. 2019년 실크 천에 한자를 쓰는 것으로 텍스트 회화를 시작했다. 고전적인 그림의 틀에서 벗어나기 위한 실험이었다. 그는 “어느 날 석양이 지는 풍경을 보며 시(詩)가 떠올랐다”며 “평소 좋아하던 시구로 찰나의 풍경에 대한 감정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이오

김이오

김 작가 그림에는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 허먼 멜빌의 『모비딕』,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아르투르 랭보의 유명한 시 ‘영원’, 메리 올리버의 시 ‘파도’ 등에서 발췌한 문장이 자주 등장한다. 2020년 『어린왕자』의 문장으로 그린 작품에는 어두운 하늘과 바다 사이로 스며든 눈 부신 햇살이 도드라진다. ‘맑은 영혼이 칠흑 같은 세상을 밝힌다’는 작가의 믿음이 녹아 있는 그림이다. 『모비딕』에서 영감을 얻은 그림 속 먹구름과 거친 파도에는 웅장한 기운이 감돈다.

[사진 금산갤러리]

[사진 금산갤러리]

[사진 금산갤러리]

[사진 금산갤러리]

김 작가 그림은 풍경화일까, 추상화일까. 그가 글자로 치밀하게 쌓아 올린 파도는 현실의 바다가 아니다. 그는 “내 그림은 자연 현상을 있는 그대로 재현한 게 아니라 추상화로 풀어낸 것”이라며 “문학에서 영감을 받은 그림이 열린 텍스트로 읽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허경 미술평론가는 “김 작가의 그림은 추상과 재현, 텍스트와 이미지의 불확실한 경계에 있다”며 “작가는 일렁이는 파도의 안과 밖이 만나는 지점에 텍스트를 써넣었다. 시적 상상력과 만난 그림 속 파도는 그 흔들림으로 시적 울림을 만들어낸다”고 풀이했다.

김 작가는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 미즈마&킵스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최근 아트 마이애미(지난해 12월)와 두바이 아트페어(3월)에 신작을 처음 선보여 호응을 받았다. 홍익대 서양화과 학부(1987)와 석사(91)를 졸업했고, 현재 광주광역시에서 작업하고 있다. 전시는 6월 2일까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