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형선, 계양주민 돈으로 목동 살아...가짜 계양사람"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20:40

업데이트 2022.05.24 13:53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0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열린 유세 운동에서 손을 흔들며 상인·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0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열린 유세 운동에서 손을 흔들며 상인·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토박이’ ‘계양 사람’임을 내세워 온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최근 1년간 서울 목동에 살았다는 의혹이 23일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언제부터 목동에 살았는지 해명하고 계양 주민들을 속인 데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윤 후보가 지난해 5월 서울 양천구 목동으로 전입신고를 했다가 보궐선거 예비후보 등록일인 이달 2일에서야 주소지를 인천 계양구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윤 후보는 2004년부터 아이들 교육을 이유로 목동에 아파트를 소유해왔다.

윤 후보는 한겨레에 “지난해 (계양구 전세) 집 주인이 집을 판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목동 집으로 주소지를 옮겼다. 하지만 매일 계양으로 출퇴근했고 계양구 주민들도 많이 만났다. (스스로) 100% 계양인이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남국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는 지난 총선 당시에도 목동에 살며 계양구로는 출퇴근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며 “당시 윤 후보는 ‘목동에는 아무도 살지 않는다’며 ‘위장전입’ 의혹을 일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는 ‘지난해 (계양구 전세) 집 주인이 집을 판다고 해 어쩔 수 없이 목동 집으로 주소지를 옮겼다’고 해명했다”며 “과거 위장전입 해명은 거짓말이었는지, 목동 사람인지 계양 사람인지 분명히 실토하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도 윤 후보를 겨냥해 “알고 보니 ‘가짜 계양사람’”이라며 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윤 후보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25년’, ‘계양사람’을 참칭하며 이 후보가 계양에 연고가 없다고 선동하더니, 실상은 본인이 ‘21일’에 불과한 ‘가짜 계양사람’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후보는 계양주민 돈으로 목동에 살았으면서 거짓말한 것에 대해 계양구민께 사죄하고, 공보물 등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데에 따른 법적 책임도 지라”고 촉구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 후보에 맞설 후보로 인지도는 낮지만 ‘지역 연고’가 있는 윤 후보를 공천했다. 윤 후보는 계양구에서 인천계양속편한내과를 25년 동안 운영해왔고 인천의사협회장 등을 지냈다. 20·21대 총선에 국민의힘 전신 새누리당·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송영길 전 국회의원과 맞붙었지만 고배를 마셨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