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넨셀 “코로나19 신약 터키서 판매…향후 중동으로 확대”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8:57

제넨셀이 아랍에미리트(UAE) 제약사 오르디파마와 경구용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ES16001’의 중동 및 터키 독점 판권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왼쪽부터) 오르디파마 모기업인 DEM파마의 데니즈 대표, 강세찬 제넨셀 기술경영위 의장, 가레고즐루 오르디파마 공동창업자. [사진 제넨셀]

제넨셀이 아랍에미리트(UAE) 제약사 오르디파마와 경구용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ES16001’의 중동 및 터키 독점 판권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왼쪽부터) 오르디파마 모기업인 DEM파마의 데니즈 대표, 강세찬 제넨셀 기술경영위 의장, 가레고즐루 오르디파마 공동창업자. [사진 제넨셀]

바이오벤처 제넨셀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제약사 오르디파마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ES16001’의 중동·터키 독점 판권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ES16001는 제넨셀이 개발 중인 신약후보 물질이다. 국내에 자생하는 ‘담팔수’에서 추출한 신소재를 기반으로 하며 국내에서 코로나19와 대상포진에 대해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제넨셀 기술경영위원회를 이끄는 강세찬 제넨셀 이사(경희대 생명과학대 교수)는 지난 19~20일 터키 이스탄불 아타셰히르 지구에 있는 오르디파마의 모기업 DEM파마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기준) 인증 생산 시설과 연구소 등을 둘러보고, 데니즈 데미르 DEM파마 대표, 가레고즐루 오르디파마 공동창업자 등을 만나 계약을 했다. 15일 이내 오르디파마가 현지 인허가 및 사업 계획을 제넨셀에 보내오면, 이를 토대로 양 사가 45일 안에 이번에 합의한 가격 정책과 브랜드 등을 확정하는 조건이다.

제넨셀은 터키에서 추가 임상시험 없이 생약제제 일반의약품(OTC)으로 인허가를 받은 뒤, 이후 인도·유럽 등지에서 진행 중인 다국가 임상 2·3상 중간 결과에 따라 전문의약품 인허가를 추가 획득할 계획이다.

제넨셀에 따르면 오르디파마는 내년 상반기까지 터키에서 15만 명분을 판매하는 게 목표다. 제넨셀은 쿠웨이트·사우디아라비아·오만·이란·이라크 등 중동 지역에도 터키와 동일한 방식으로 진출할 방침이다. 다국가 임상 결과에 따라 국가별 조건부 허가를 신청하거나 필요하면 오르디파마 주관으로 가교 임상시험(현지인 대상 추가 임상)을 병행할 계획이다.

이성호 제넨셀 대표는 “원천기술 개발자인 강세찬 교수가 직접 오르디파마와 모기업 대표를 만나 치료제의 특장점을 설명한 뒤 계약을 체결했다”며 “국산 코로나19 치료제의 첫 수출이라는 성과를 거두기 위해 남은 계약 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