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의류 300만점 물류센터 화재…주말골퍼들 배송 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8:39

23일 오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소재 한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3일 오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소재 한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경기도 이천시에 있는 한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지만, 손실 규모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물품 배송 등에 차질이 예상되면서 골프라운딩을 앞두고 의류를 주문한 주말골퍼 등의 피해도 우려된다.

물류센터 화재로 142명 대피하고 1명 경상 

23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이천시 마장면에 있는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당시 물류센터엔 142명의 근무자가 근무하고 있었는데 모두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소화기로 자체 진화에 나섰던 물류센터 관계자 A씨가 팔에 1도 화상을 입었다. A씨는 현장에서 응급치료를 받았다.

이 물류센터에는 핑·파리게이츠·마스터바니 에디션·팬텀 스포츠 등 여러 골프브랜드의 의류가 보관돼 있었다. 지상 4층 연면적 1만4658㎡ 규모로 골프의류 300만점이 보관돼 있었다고 한다.

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에서 소방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에서 소방헬기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은 물류센터 1층 우측 외부 가설 창고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불이 건물 안 의류 등으로 옮겨붙으면서 불길이 급격히 확산했다. 소방 당국은 화재 발생 16분 만인 오전 11시 56분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다. 펌프차 등 장비 71대와 소방관 165명이 동원됐다.

오후 5시 22분 큰불을 잡고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소방 관계자는 “물류센터 안에 의류 등이 많이 보관돼 있어 완전 진압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물품 구입 소비자들에게 배송 차질 우려 

이 화재로 골프의류 물품 배송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이 물류센터는 크리스 F&C가 운영하는 유일한 물류센터다. 크리스 F&C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크리스몰’은 이날 “물류센터 화재로 인한 출입 통제 명령에 따라 작업이 불가해 배송 및 반품 건의 배송 처리 지연이 예상된다. 구매한 상품 소실로 부득이 주문 취소가 진행될 수 있다”는 공지를 띄웠다.

크리스 F&C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크리스몰'에 물류센터 화재로 인한 배송 지연을 알리는 안내글이 올라왔다. 크리스몰 홈페이지 화면캡처

크리스 F&C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크리스몰'에 물류센터 화재로 인한 배송 지연을 알리는 안내글이 올라왔다. 크리스몰 홈페이지 화면캡처

회사 관계자는 “전체 매출 중 온라인 쇼핑몰 판매 비중은 10% 정도”라며 “우선 매장 등에 배치된 물품을 우선 배송하는 방식으로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반품·교환 제품 등 물류센터에서 직접 배송하는 물품”이라며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한 뒤 고객들에게 다른 물품으로 대체하거나 취소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내부 수색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