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에 盧추도식 참석한 文 "약속 지켰다…그리운 세월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7:33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23일 "약속을 지켰다"며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다"며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우리는 늘 깨어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당신처럼'"이라며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서거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열린 8주기 추도식 이후 5년 만이다.

당시 문 전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다. 보고 싶다.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 그때 다시 한번 당신이 했던 그 말 '야~ 기분 좋다' 이렇게 환한 웃음으로 반겨달라"고 말했다.

5년 만에 봉하마을을 찾은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서 별도의 메시지는 내지 않았다.

다만 시민들이 문재인 정부의 업적을 기리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추도사에 "문재인"을 연호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추도식을 마친 후 문 전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 등과 함께 노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 참배를 한 뒤, 봉하마을을 떠나 경남 양산 사저로 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