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서 또 큰불…이번엔 골프의류 300만장 보관된 물류센터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4:41

업데이트 2022.05.23 15:11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 이천시의 한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6분 만인 오전 11시 56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45대와 소방관 100여명을 동원해 직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 직후 130명이 넘는 근무자가 모두 안전하게 대피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4600여㎡ 규모로, 골프의류 300만장이 보관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원인과 최초 발화 지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소방 관계자는 "물류센터 내 의류가 많아 완진까지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인명 검색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천에서는 지난해 6월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난 바 있다. 이 화재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이 순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