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만난 安 "펜실베이니아대 동문과 친근한 대화 나눴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11:02

업데이트 2022.05.23 11:07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2일 한미정상회담 후 열린 환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나눈 이야기를 소개했다. 안 후보는 “(바이든 대통령과) 동문으로서 통역 없이 친근한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어 의미 있고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의 국익에는 한미관계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 정상 만찬에 초청받아 참석했다”며 “원칙 있고 의미 있는 회담이 되길 기원했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취임 후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정상회담 만찬에 헤드 테이블 멤버로 초청받은 것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형 식탁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정면에 앉아있는 저를 윤석열 대통령께서 가장 먼저 소개시켜주신 덕에, 제가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공학석사와,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던 이야기, 그리고 바이든 대통령은 본인이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수였던 이야기로 웃음꽃을 피웠다”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한미정상회담 뒤 환영 만찬에서 헤드테이블에 앉은 사람 중 안 후보를 가장 먼저 바이든 대통령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안 전 위원장에 대해 “이번 대선에서 제가 이기는 데 큰 도움을 준 분”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위원장은 바이든 대통령 근처로 가서 직접 자기소개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그는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관계가 안보동맹 뿐만 아니라 경제 동맹 그리고 초격차 과학기술 동맹 등의 글로벌 포괄적 동맹으로 발돋움하여, 이미 우리 곁에 다가오고 있는 미래에 잘 대비해서 대한민국이 번영할 수 있는 길을 잘 찾아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정부의 국정청사진을 마련했던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으로서 국빈 만찬에 참석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양국 대통령이 공동 성명을 통해 밝힌, 정치·경제·안보에 대한 공통의 결의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또한 양국이 단합된 힘으로 더욱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