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개방특집 '열린음악회' 시청률 7.3%…5년 4개월만에 최고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09:59

업데이트 2022.05.23 14:24

지난 22일 오후 7시 30분부터 청와대에서 생방송 된 청와대 개방특집 '열린음악회'가 5년 4개월 만에 최고 시청률을 보였다.

23일 시청률전문기업 TNMS에 따르면 이날 '열린음악회' 전국 가구 시청률은 7.3%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월 29일 '열린음악회' 1137회 방송 이후 약 5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열린음악회'는 전국에서 181만명이 동시에 시청했다. 지난주 방송과 비교하면 83만명 증가했다.

특히 방송 말미에 객석에 앉아있던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소개될 때 청와대가 있는 서울지역 순간 시청률은 10.9%까지 치솟았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는 아주 잘 조성된 공원이자 문화재이며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며 "제가 좋아하는 '열린음악회'를 국민 여러분과 함께 청와대 본관 앞에서 함께 보게 돼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개방 특집으로 마련된 이번 '열린음악회'에는 가수 인순이, 거미, 송소희,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브레이브 걸스 등이 출연했다. '열린음악회'가 청와대에서 열린 건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이자 이번이 두 번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