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치킨뼈 그릇' 사고에, 김어준 "1층 아닌 옥상서 던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09:40

업데이트 2022.05.23 10:35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왼쪽)과 방송인 김어준씨. 뉴스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왼쪽)과 방송인 김어준씨. 뉴스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최근 발표된 다수의 인천 계양을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오차범위 내 역전 결과가 나온데 대해 "조사 결과는 존중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이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오차범위 역전 여론조사에…李 "결과 존중해야" 

김씨가 "지금 보면 전체 판세가 여론조사상으로 보자면 보수 결집도에 비해서 민주당 결집도가 낮다"고 말하자, 이 위원장은 "대선 패배의 후유증인데 제가 다녀보면 '아무것도 하기 싫다'는 분도 상당히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붙잡고 우시거나 '아직도 TV를 못 켜겠다' '밥이 안 넘어간다' 이런 분도 계시다. 대개 좌절감이 크게 지배하고 있어서 결집도가 좀 떨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민주당 우세지역에서도 지지율이 보면 박빙이거나 어려운데 어떻게 넘어가느냐"고 물었고, 이 위원장은 "대선 20일 후에 바로 치러지는 선거여서 거의 대선 결과와 유사하고, 더군다나 컨벤션효과 때문에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게 예측이 됐다"며 "좀 개선해보려고 했고, 약간 개선되는 듯하다 최근에 다시 또 악화되고 있는데 마지막 순간까지 제가 무한책임을 진다는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앞서 '역전허용' 여론조사 결과에 이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선 여론조사에 대한 불신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후보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는 "여론조사 의미없다" "진보쪽 여론조사는 없느냐" "여론조사 깡그리 무시하자" "조작 아니냐" "30대 밭갈이 더 열심히 해야한다" "30대 개딸들 어디갔느냐"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뼈그릇' 경찰조사서 1층 테라스 투척 확인

한편 김씨는 이 위원장에게 지난 20일 발생한 '치킨뼈그릇' 사고에 대해서도 물었다. 김씨가 "금요일 날 작은 사고가 있었다. 괜찮으시냐"고 물었고, 이 위원장은 "뭐 저는 큰 피해는 없다. 저희는 선처했으면 했는데 구속됐다고 해서 안타깝다. (우리 측이) 다친 것까진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경찰조사결과 가해자는 1층 음식점 야외테라스에서 치킨 뼈그릇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지만, 김씨는 "철제 그릇을 옥상에서 던져 가지고, 그런 일이 있었다"고 사건을 정리했다.

전날 인천 계양경찰서는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위원장을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60대 A씨를 구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