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왕이, 바이든 한·일 방문 겨냥 “대결 조장, 산업망 안정 훼손 말라”

중앙일보

입력 2022.05.23 00:02

업데이트 2022.05.23 00:50

지면보기

종합 05면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반발했다. 왕 부장은 22일 광저우를 방문한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 파키스탄 신임 외교장관과 첫 양자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역 협력에 유리한 제안이면 환영하지만 분열과 대결을 조장한다면 반대한다”며 “IPEF는 어느 쪽에 속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왕 부장은 한·일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변칙 보호주의에 기대거나, 산업 체인의 안정성을 훼손하거나, 지정학적 대결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는 세 가지 불가론을 제기했다. 이어 “중국은 이미 5000년 동안 아시아 대륙에서 살아와서, 당신이 어떤 바람과 구름을 휘몰아 일으켜도, 높은 산처럼 미동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14억 인구의 초대규모 시장은 지역 내 국가들에 계속해서 전면 개방할 것이며 상호 공영의 길은 반드시 갈수록 더욱 넓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부장은 “미국은 경제 문제를 정치화·무기화·이데올로기화하고, 경제적 수단을 이용해 지역 내 국가에 중국과 미국 중 어느 편을 선택하도록 강요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관영 신화사 산하 잡지 환구(環球)의 류훙쭤(劉洪昨) 전 부총편집은 지난 21일 자신이 운영하는 SNS ‘뉴탄친(牛彈琴)’에 “많은 한국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묵는 호텔 바깥에서 항의 시위를 했다”며 한·미 동맹이 가치·기술을 포함한 포괄 동맹으로 발전하는 데 불편한 감정을 표현했다. 한셴둥(韓獻棟) 중국 정법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22일 “‘인도·태평양 안보와 번영의 핵심 요소’라는 표현은 한·미가 대만해협 문제를 인도·태평양 전략 프레임 안에 포함하겠다는 의미”라며 “이는 중국이 반대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