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에 팻말 선물한 바이든…"모든 책임 대통령몫" 적혀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2 22:20

업데이트 2022.05.24 15:16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

취임 후 첫 한국 방문을 마치고 22일 오후 일본으로 떠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런 문구가 적힌 패를 선물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리'라는 의미로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좌우명으로 유명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탁상 푯말.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The Buck Stops Here!'라고 새겨져 있다. [사진 대통령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탁상 푯말.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The Buck Stops Here!'라고 새겨져 있다. [사진 대통령실]

바이든 대통령은 장인에게 백악관 나무를 손으로 깎아 이 패를 제작하도록 했다.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중 자신의 집무실 책상 위에 이 문구를 새긴 패를 올려두었던 점에 착안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철수 결정을 옹호하며 이 말을 쓴 적이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선글라스. 바이든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을 계기로 특별 제작했다. [사진 대통령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박 3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선글라스. 바이든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을 계기로 특별 제작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달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했을 때 “대통령은 고독한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트루먼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옛날에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자기 책상에 쓴 팻말이 있다고 한다. ‘The buck stops here’, 모든 책임은 나에게 귀속된다(는 의미)”라며 “많은 사람과 의논도 하고 상의해야 하지만 궁극적으로 결정할 때 모든 책임을 져야 하고, 국민의 기대와 비판과 비난도 한 몸에 받는다. 열심히 하고 국민에게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다른 선물로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조종사 선글라스를 준비했다. 윤 대통령에게 자신이 대학 시절부터 즐겨 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를 선물하기 위해 미국 랜돌프사에 특별 제작을 의뢰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떠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선물한 ‘나비국화당초 서안’(왼쪽),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를 위해 선물한 경대(가운데)와 '마크 로스코전' 도록.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떠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선물한 ‘나비국화당초 서안’(왼쪽),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를 위해 선물한 경대(가운데)와 '마크 로스코전' 도록.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비국화당초 서안(書案)’과 감색 모란 경대, 마크 로스코 전시 도록을 선물했다. 서안은 조선시대 선비들이 책을 보거나 손님을 맞아 이야기를 나눌 때 사용한 일종의 좌식 책상이다.

대변인실은 “서안은 책을 볼 때나 손님과 담화를 나눌 때 사용하는 과거 사대부 사랑방의 대표 가구”라며 “손님과 소통할 때 사용하는 서안을 선물함으로써 양국 정상의 소통이 앞으로도 원활하고 성공적으로 이뤄지기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안은 양국 국기 색깔인 파랑과 빨강이 들어간 양면 보자기에 무궁화 장식을 활용해 포장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방한 답례 선물에는 김건희 여사가 준비한 선물도 포함돼있다고 대변인실은 밝혔다. 김 여사는 방한에 함께하지 못한 질 바이든 여사를 위해 경대와 도록을 전달했다.

특히 도록은 지난 21일 바이든 대통령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직접 김 여사의 활동 경력과 함께 언급한 ‘마크 로스코’전의 도록이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가 전시 기획한 마크 로스코전은 미국 국립미술관이 한국에 대규모로 그림을 빌려준 첫 번째 사례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대변인실은 전했다.

또 다른 선물인 경대는 한국 전통 문양이 새겨진 작은 경대로, 거울을 세우면 그 아래에 화장품을 넣을 수 있는 서랍이 있다고 대변인실은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