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안보보좌관 “北핵도발 예측 어려워…핵실험 안했지만 향후 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5.22 21:40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 보좌관. EPA=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 보좌관. EPA=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앞으로 핵실험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설리번 보좌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방문을 끝내고 일본으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전 브리핑에서 한일 순방 기간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추가 발사나 제7차 핵실험 등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이 없었다는 질문에 “솔직히 예측하기 어렵다”며 “북한이 할지, 안 할지를 예측할 때마다 그 예상이 어떤 형태로든 틀린 것으로 입증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우리 정책과 접근법을 통제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에 있으면서 어떤 비상 상황에도 대비돼 있었고, 일본에 있을 때도 그럴 것”이라며 한일과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도발)행동을 한다면 우리는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이 행동하지 않는다면 반복적으로 말했듯이 북한은 대화 테이블로 돌아와 협상을 시작할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보당국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를 할 수 있다고 여전히 말한다고 밝혔다고 백악관 풀 기자단이 전했다.

그는 북한이 왜 도발하지 않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대응(도발)하는 사이클과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을 거치는데, 우리는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에 있다. 이것이 (미국의) 다수 행정부에 걸쳐서 진실이었다”며 “나는 (북한이) 그렇게 하는 근거에 대해선 짐작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북한의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 시험이 있었다며 “나는 이것이 누가 백악관 집무실에 있는지와는 그리 관련이 없다고 생각한다. 북한은 자신의 리듬과 박자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아직 북한의 핵실험이 없었지만, 앞으로 핵실험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도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