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만찬 참석했던 두산 스탁 "내 뒤 앉은 사람 대통령 맞아"

중앙일보

입력 2022.05.22 15:52

두산 투수 로버트 스탁의 트위터(캡처)

두산 투수 로버트 스탁의 트위터(캡처)

두산 베어스의 투수 로버트 스탁(33)이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해 화제가 됐다.

스탁은 22일 구단을 통해 "한국과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직접 듣는 일은 인생에서 단 한 번 누리기도 힘든 영광"이라며 "'만찬에 참석해 달라'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믿기 힘들었다. 정말 아름다운 밤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만찬장에 아는 사람은 없었다. 한국의 정치인과 기업인 얼굴을 미리 공부할 걸 그랬다"는 농담도 했다. 스탁은 "비빔밥과 떡 등 한식이 나왔는데 팬들의 우려와 달리 체하지 않고 맛있게 먹었다"고 전했다.

스탁은 "두산과 야구 선수를 대표해 참석했다고 생각하면 더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구단 등에 따르면 만찬 전날인 20일 미국 대사관에서 참석 의사를 물었고 스탁은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앞서 21일 스탁은 자신의 트위터에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을 찍은 방송사 스케치 영상의 캡처와 함께 "내 뒤에 앉은 사람은 바이든 대통령이 맞다. 그가 어떻게 보안을 뚫고 들어왔는지는 모르겠다"는 글을 올렸다.

팬들과 지인들은 스탁에게 '방송 영상에 나온 사람이 맞나' 묻는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냈다. 이에 그는 "맞다"고 밝히면서 "나를 언더커버(비밀 요원)로 고용했다"는 농담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 초청장. 트위터 캡처.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 초청장.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 '환영 만찬 초청장'을 공개한 스탁은 "초청받은 이유는 모른다"고 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스탁은 만 15세이던 2004년 역대 최연소로 미국 야구 주니어 대표팀에 선발됐다. 투수와 포수로 활약한 스탁은 고교를 1년 조기 졸업하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 입학해 USC 역사상 최초로 조기 입학한 운동선수로 기록됐다.

메이저리그에서 2018~2021년 4시즌 동안 활동한 뒤 올 시즌부터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22일 현재 9경기 4승 2패 평균자책점 2.40을 기록하고 있다.

1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선발투수 스탁이 6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선발투수 스탁이 6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