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과 난 married up"…알고보니 김건희 띄운 말

중앙일보

입력 2022.05.22 10:47

업데이트 2022.05.22 11:45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칭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married up’이라는 표현을 쓰면서다.

이날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국립중앙박물관 공식 만찬에 앞서 윤 대통령 부부와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인사하며 웃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언론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언급과 관련,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이라며 “남자보다 훨씬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유머러스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가 “조만간 다시 뵙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 오시면 뵙기를 바란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박물관을 함께 관람하고 떠난 뒤에도 만찬 자리에서 윤 대통령에게 다시 김 여사 얘기를 꺼내며 거듭 “뷰티풀(beautiful. 아름답다)”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전시 기획자로 활동했으며, 미국 국립 박물관 등에서 작품을 대여해 마크 로스코 전(展)을 연 사실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신라관에서 금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신라관에서 금관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애초 바이든 대통령에게 박물관 여러 작품들에 대해 직접 안내할 예정이었으나,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보다 20분가량 늦게 끝나 불발됐다.

김 여사와 두 정상은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녕4년명동종 등 박물관 소장품 세 점을 함께 둘러보는 데 그쳤다.

신라 시대 반가사유상 두 점이 있는 ‘사유의 방’도 관람하지 못했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김 여사가 한국 역사와 문화에 관해 설명할 기회를 가지려 했으나, 시간이 부족해 약식으로 관람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