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300m 앞에서 방한 규탄 시위...용산서 집회 이어져

중앙일보

입력 2022.05.21 16:17

전국민중행동과 시민평화포럼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 개최 ‘군사동맹, 군비경쟁이 아니라 평화를 선택하라! 종속적인 한미관계 바꿔내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중행동과 시민평화포럼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 개최 ‘군사동맹, 군비경쟁이 아니라 평화를 선택하라! 종속적인 한미관계 바꿔내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 차를 맞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서울 용산 일대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 혹은 찬성하는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이어졌다.

집회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한 경찰은 용산 국방부 청사 인근에 집회 단속 차량 수십 대를 배치하고 국방부 청사 입구 곳곳에 인력을 둬 수시로 지나가는 시민들의 신원을 파악했다. 국방부 청사 맞은편 전쟁기념관 일대에도 경찰 병력을 다수 배치했다. 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경찰 병력과 시위 인파를 피해 공원에서 가족들과 주말 오후를 보냈다.

전쟁기념관서 집회 이어져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은 정오부터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한반도 비핵화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주최 측은 약 100명의 인원이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오후 1시경부터 이수역으로 이동해 피켓시위를 벌였다. 평통사 측은 1시경 집회 참여자들에게 이동을 요청하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조우할 가능성이 있어 이수역으로 이동한다"고 공지했다.

전국민중행동과 시민평화포럼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 개최 ‘군사동맹, 군비경쟁이 아니라 평화를 선택하라! 종속적인 한미관계 바꿔내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중행동과 시민평화포럼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 개최 ‘군사동맹, 군비경쟁이 아니라 평화를 선택하라! 종속적인 한미관계 바꿔내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오후 1시부터는 같은 자리에서 참여연대가 집회를 이어갔다. 이들은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미·중 경쟁과 갈등도 심화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한미 군사동맹과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 기조, 공격적인 군사 전략 등은 군사적 긴장을 더욱 심화하고 한반도 동북아시아 평화 구축을 어렵게 만들 것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상회담 진행 이후에도 집회를 계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뉴스1]

오후 2시부터는 평통사의 집회 인원이 전쟁기념관으로 이동해 합류하면서 집회 인원이 늘었다. 이들은 10m 가량 떨어진 장소에서 각자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이어갔다.

참여연대는 오후 3시쯤 집회를 마쳤다. 주최측은 15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가 자리를 비운 뒤 '민족의 자주와 대단결을 위한 조국통일촉진대회 준비위원회'가 같은 장소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5m 떨어진 자리에서는 자주민주평화통일민족위원회와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같은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맞은편 삼각지역 13번 출구 앞에서도 전대협이 바이든 대통령 방한 규탄 집회를 이어갔다.

법원 "공원 앞 집회 가능, 국방부 정문은 안 돼"  

이날 경찰청에 신고된 서울 관내 집회는 모두 61건으로 1만 6000여명 규모의 집회 인원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전쟁기념관에서 반미투쟁본부 등이 기자회견을 벌였고, 현충원 인근과 그랜드 하얏트 호텔 인근에서도 애국순찰팀과 자유대한호국단, 신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20~50여명 규모로 집회 신고를 냈다.

한편 이날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를 두고 경찰은 주최 측에 집회 금지 통고를 했으나, 20일 법원이 평통사와 참여연대가 법원에 제기한 집회금지 통고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하면서 집회 진행이 가능해졌다.

법원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상 100m 내 집회시위 금지 구역인 '대통령 관저' 개념에 집무실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봤다. 집시법에 따르면 대통령 관저 담장을 기준으로 100m 이내에서는 집회시위가 금지된다.

바이든 경호 '최고등급' 설정, 서울 병력 1만 명 배치 

참여연대 측은 애초 용산 국방부 청사 정문 앞도 집회 신고 대상에 포함했으나, 법원은 국방부 정문 앞 집회는 허용하지 않았다. 돌발 사태 발생과 교통 체증 등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참여연대는 이날 집회 발언에서 "법원 결정에 따라서 집회 장소 조정이 있었다"며 "정상회담이 이뤄지는 집무실에서 약 300미터 가량 되는 장소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국방부 담장부터 집무실까지 약 300미터 가량 거리라고 한다. 집회 장소는 그보다 더 멀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통사 측은 "앞서 2019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도 집회 금지 통고에 대해 법원으로부터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내 집회를 진행한 바가 있다"며 "이번 집회가 특별한 경우라 생각하진 않는다. 법원에서 집회 시위의 자유를 존중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바이든 대통령을 국빈 경호 최고등급인 A등급으로 하고 이날 서울 전역에 경찰 부대 125개, 1만명 이상의 인력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호텔을 나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헌화했다. 이후 오후 1시 30분 무렵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진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