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 車길래 값이 1813억…시속 290km 세계서 두대뿐인 이 車

중앙일보

입력 2022.05.21 15:00

메르세데스-벤츠의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메르세데스-벤츠 홈페이지 캡처]

메르세데스-벤츠의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메르세데스-벤츠 홈페이지 캡처]

메르세데스-벤츠가 최근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던 경주용 쿠페를 1800억원에 판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차' 기록을 경신했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 경매업체 RM 소더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가 독일 벤츠 박물관에서 열린 비공개 경매에서 1억4300만달러(약 1815억원)에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관련 판매 수익을 글로벌 장학기금인 '메르세데스-벤츠 펀드'를 조성하는 데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집차 가격을 추적하는 회사인 해거티에 따르면 이전에 가장 비싸게 팔린 차는 1963년형 페라리 250 GTO로 2018년 7000만 달러(약 890억원)에 팔렸다.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AFP=연합뉴스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AFP=연합뉴스

울렌하우트 쿠페는 이 차를 개발한 엔지니어이자 테스트 드라이버였던 루돌프 울렌하우트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며 최고 시속 290km까지 달릴 수 있다.

세계에 단 두 대밖에 없는 희귀한 모델로 그동안 벤츠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나머지 올렌하우트 쿠페 한 대는 박물관에서 계속 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구매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영국의 클래식 자동차 딜러가 대신 낙찰을 받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