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폭행' 바이든 경호 직원 美 송환…"음주 여부 조사"

중앙일보

입력 2022.05.21 08:49

업데이트 2022.05.21 09: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탑승한 에어포스원이 20일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탑승한 에어포스원이 20일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미국 정부 직원 2명이 본국으로 송환 조치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미 CBS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문제를 일으킨 비밀경호국(SS)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으며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먼저 서울에 도착해 있었던 이들은 한국 시간으로 19일 여러 일행과 함께 외부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술에 취한 상태로 숙소인 하얏트 호텔로 돌아왔다.

WP에 따르면 이 가운데 한 명은 방으로 돌아갔고, 나머지 한 명은 택시 기사와 이 택시에 탑승하려던 한국인 승객 2명과 시비가 붙었다.

당시 현장에는 호텔 직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이후 방으로 돌아간 직원은 택시기사를 폭행 혐의로 이튿날 아침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직원은 경찰 조사 뒤 구속되거나 기소되지 않은 채 본국 송환이 결정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CBS는 이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도착 1시간 반 전인 20일 오후 4시쯤 귀국편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전했다.

미 당국은 이들이 경찰 조사 당시 보인 행동 등을 근거로 음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CBS는 덧붙였다. 미국 대통령의 경호 업무를 담당하는 SS 직원은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 음주를 금하고 있다.

앤서니 굴리에미 SS 공보실장은 "SS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이는 잠재적으로 지침 위반일 수 있다"며 "해당인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순방 일정의 차질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방한한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한다. 이후 22일 일본으로 건너가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도 공식 선언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