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이정수 중앙지검장 "신뢰 회복 위해선 엄정·겸허한 검찰 돼야"

중앙일보

입력 2022.05.20 17:00

이정수 중앙지검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수 중앙지검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20일 이임사에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선 엄정하면서 겸허한 검찰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2층 누리홀에서 이 지검장 이임식을 열었다.

이 지검장은 "제가 검사 생활을 하는 동안 우리 검찰은 늘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있었다"며 "개혁과 변화의 연속이었고, 최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국면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당당한 검찰, 동시에 억울
함을 경청하고 아픔에 공감하는 검찰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선후배님, 수사관님, 실무관님, 행정관님, 파견기관 직원분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하며 경험과 지혜를 쌓았고, 용기와 절제를 배웠다"며 "베푸신 은혜와 소중한 인연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오는 23일부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자리를 옮겨 근무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