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과 동행하는 퀄컴 CEO...삼성과 파운드리 협력 강화하나

중앙일보

입력 2022.05.20 12:46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최고경영자(CEO) [사진 퀄컴]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최고경영자(CEO) [사진 퀄컴]

20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수행단에 퀄컴 최고경영자(CEO)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퀄컴은 미국을 대표하는 팹리스(반도체 설계)이자 세계 최대 모바일통신칩 업체다.

아몬 퀄컴 CEO 20일 삼성 평택캠퍼스 동행  

관련 업계에 따르면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는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20일 방한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첫 일정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도 함께 할 예정이다.

의미가 작지 않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한에서 한국과의 ‘반도체 동맹’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몬 CEO가 삼성 평택캠퍼스를 찾는 것은 ‘설계의 미국’과 ‘제조의 한국’ 간 동맹‧협력 관계를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이 될 수 있다.

퀄컴(왼쪽)과 삼성의 회사로고.

퀄컴(왼쪽)과 삼성의 회사로고.

퀄컴-삼성, 주요 고객이자 경쟁사  

퀄컴과 삼성전자의 관계도 주목받는다. 두 회사는 서로에게 주요 고객이자 경쟁자다. 퀄컴은 자체 설계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생산을 삼성 파운드리와 대만 TSMC 등에 맡긴다. 지난 1분기엔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에 퀄컴이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두 회사 사이엔 지난해 이상 기류가 흘렀다. 퀄컴은 삼성 파운드리에 맡겼던 4나노(nm, 10억분의 1m) AP ‘스냅드래곤 8세대(Gen) 1’ 물량 중 일부를 지난해 하반기 TSMC로 옮겼다. 관련 업계에선 “삼성 파운드리의 낮은 수율(양산품 비율)이 원인”이라는 얘기가 파다했다. 이와 관련 경계현 삼성전자 반도체(DS)부분장(사장)이 올 초 미국 출장 중 퀄컴 경영진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엔 퀄컴이 내년 출시 예정인 3나노 공정의 AP를 TSMC에 전량 맡기기로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고객과의 계약 관계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퀄컴이 3나노 공정 AP를 TSMC에 맡기면 삼성전자에는 큰 타격이다.

퀄컴, 삼성전자 5대 매출처에 이름 올려  

반대로, 퀄컴에 삼성전자는 최대 고객 중 하나다. 퀄컴의 AP인 스냅드래곤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갤럭시S22 등이 잘 팔릴수록 퀄컴의 AP 매출도 늘어나는 구조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출하된 갤럭시S22 시리즈 중 75%에 퀄컴 칩이 탑재됐다.

삼성 역시 ‘엑시노스’라는 AP를 만드는 데, 퀄컴과 대만 미디어텍에 밀려 시장 점유율은 미미하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어넬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AP 시장에서 퀄컴의 점유율은 37.7%로 1위다. 2위는 대만 미디어텍(26.3%), 3위는 애플(26%)이다. 삼성전자는 6.6%로 4위에 그쳤다.

이와 관련, 익명을 원한 업계 관계자는 “아몬 CEO의 평택캠퍼스 방문을 계기로 삼성전자와 퀄컴이 파운드리‧통신칩 협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열린 ‘CES 2022’에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과 아몬 퀄컴 CEO가 반도체와 메타버스 등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 SKT]

지난 1월 열린 ‘CES 2022’에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과 아몬 퀄컴 CEO가 반도체와 메타버스 등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 SKT]

퀄컴, SK·현대차와 사업 협력 논의 전망  

한편, 아몬 CEO가 SK‧현대차그룹과 사업 협력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아몬 CEO는 지난 1월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22’에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과 만나 반도체와 5G 등 정보기술통신(ICT)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또한 반도체 업계에선 SK하이닉스가 영국 팹리스(반도체 설계) 업체인 ARM을 인수하기 위해 퀄컴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차량용 반도체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리는 퀄컴이 현대차그룹과 협력할 여지도 있다. 아몬 CEO는 최근 “앞으로 완성차 제조사와 파트너십 확대로 자동차용 반도체 매출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