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 사퇴요구 집회에…박지현 "그분들 정말 2030 개딸 맞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더불어민주당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더불어민주당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030 여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들이 자신에 대한 사퇴촉구 집회를 여는데 대해 "그게 정말 개딸 분들인지는 사실 저는 좀 궁금하긴하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박 위원장은 2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가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 분들의 비난·비판은 많이 들었다"며 "그분들 중에 2030 여성은 단 한 분은 계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19일) 제가 대전에서 2030 여성들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지지를 해주고 응원해주셨다"며 "편지도 굉장히 많이 받았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문구가 '소수의 혐오보다 다수의 상식이, 소수의 혐오가 결코 상식적 자세를 꺾을 수 없다'는 말씀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물론 저도 계속해서 소통하고 조금 더 나은 변화를 위해 같이 이런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만들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양향자 의원이 복당신청을 철회하면서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는 비판을 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묻자, 박 위원장은 "그 발언은 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양향자 의원이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라고도 하셨다. 그렇지 않다"며 "민주당은 개인의 사당이 아니고,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만들어진 당인만큼 그런 당의 모습을 다시 찾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 18일 서울영등포경찰서엔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20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민주당 비대위원장 사퇴 촉구 및 사과 요구 집회' 신고가 접수됐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를 통해 "민주당 2030 여성 지지자들은 집회를 통해 박 위원장과 추구하는 신념이 다르다는 걸 알리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