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동연 38.5% 김은혜 46%…오차범위 밖 벌어졌다 [KSOI]

중앙일보

입력 2022.05.20 10:49

업데이트 2022.05.20 13:19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왼쪽)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연합뉴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왼쪽)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연합뉴스

6·1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인 경기지사 선거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의 의뢰로 지난 17~18일 경기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80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김은혜 후보의 지지율이 46%로 1위를 차지했다.

김동연 후보는 38.5%, 강용석 무소속 후보는 6.4%로 뒤를 이었다. 김은혜·김동연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7.5%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 3.5%포인트)를 넘어선 차이를 보였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선 김은혜 후보의 지지율이 41.8%, 김동연 후보가 42.4%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쳤다. 이때는 김동연 후보의 '박빙 우세'였지만, 이번 조사에선 김은혜 후보가 오차범위 밖 우세로 치고나왔다.

김은혜 후보와 강 후보의 단일화를 가정해 '김은혜-김동연 양자 가상대결'을 펼친 결과 김은혜 후보가 47.1%, 김동연 후보가 38%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기타 후보는 5.9%,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의견은 4.7%였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정당지지율은 국민의힘 48.3%, 민주당 35.3%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같은조사보다 국민의힘은 5%포인트 상승했지만, 민주당은 2.1%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ARS자동응답조사(가상번호 100%)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6.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