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주먹 흔들며 '임을 위한…' 부르려했다, 막판 뒤집힌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2.05.20 09:15

업데이트 2022.05.20 09:26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국회의원, 유족등 참석자들이 함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국회의원, 유족등 참석자들이 함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원래 방식대로 주먹을 흔들며 제창하려 했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행사 전 광주로 향하는 기차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주먹을 흔들며 제창하겠다고 미리 언급했다고 한다. 그런데 정작 행사장에서 사회자가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라고 하면서 불발에 그쳤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와 인터뷰에서 이같은 뒷얘기를 전했다.

하 의원은 “윤 대통령하고 장관들 다 같이 기차 타고 (광주에) 같이 내려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게(주먹) 한 쌍이지 않나”며 “그래서 이거(주먹 흔들며 제창) 할 거냐 다들 궁금해하는데 윤 대통령이 한다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행사 시작하기 전 나도 판단이 잘 안 섰다. ‘대통령이 이걸 하는 게 맞나’, ‘한다는 데 내버려 두자’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마지막에 노래가 나오는데 사회자가 ‘서로 손에 손잡고, 손을 흔들어주세요’ 이러는 거다”라며 “그래서 아마 대통령이 당황하지 않았을까. 자기는 주먹을 아래, 위로 흔들 준비를 하고 있는데”라고 했다.

하 의원은 “웃긴 게, 대통령인데 사회자가 얘기하니까 안 할 수가 없지 않나”라며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상당수가 손에 손잡고 시작했다. 그랬는데 영 어색하다며 ‘나 이거 안 해’ 해서 (주먹을 흔들며 불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굳이 이야기하는 이유는 대통령이 이렇게 주먹을 위, 아래로 흔들더라도 5·18 존중하고 광주시민과 함께하자는 국민통합 차원”이라며 “그러니까 잘 이해해주시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어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