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송진우·이강철·정민철 이어 통산 150승…역대 최연소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21:55

업데이트 2022.05.19 22:13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에서 역대 최연소 통산 150승 고지를 밟은 뒤 김선빈에게 기념구를 건네 받고 있다. [연합뉴스]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에서 역대 최연소 통산 150승 고지를 밟은 뒤 김선빈에게 기념구를 건네 받고 있다. [연합뉴스]

2007년 9월 29일.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양현종(34)이 기념비적인 프로 첫 승을 따낸 날이다. 그로부터 5348일이 흐른 2022년 5월 19일, 양현종은 KBO리그 역사상 가장 젊은 나이에 통산 150승 고지를 밟은 투수로 우뚝 섰다.

양현종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7과 3분의 2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실점으로 호투해 KIA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세 번째이자 프로 통산 150번째 승리였다. KIA는 에이스의 역투에 힘입어 714일 만에 롯데와의 3연전을 싹쓸이했다.

역대 KBO리그 통산 150승을 올린 투수는 송진우(한화 이글스·210승), 이강철(KIA·152승), 정민철(한화·161승)에 이어 양현종이 네 번째다. 양현종은 또 34세 2개월 18일의 나이로 150승에 도달해 역대 최연소 150승 기록을 다시 썼다. 정민철이 보유했던 종전 최연소 기록(35세 2개월 27일)을 1년 넘게 앞당겼다. 이뿐만 아니다. 양현종은 150승 중 단 2승을 제외한 148승을 선발승으로 올렸다. 네 명의 투수 중 150승 달성 시점의 선발승 수가 가장 많다.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 8회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오면서 박수를 보내는 팬들에게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 8회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오면서 박수를 보내는 팬들에게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현종은 2009년 1군 붙박이 선발 투수로 자리잡은 뒤 빠르게 리그 정상급 투수로 성장했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는 7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하고 170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그 중 네 시즌은 15승을 넘겼다. 특히 KIA가 통합 우승을 차지한 2017년에는 20승으로 다승 1위에 올라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해 한국시리즈 MVP도 양현종이었다.

KIA의 울타리를 넘어 국가대표 에이스로도 활약했다. 세 차례 아시안게임(2010·2014·2018)과 2019 프리미어12에서 태극마크를 달았다. 동갑내기 투수 김광현(SSG 랜더스)과 함께 대표팀 마운드의 선봉에 섰다. 지난 시즌에는 오랜 꿈이었던 메이저리그(MLB) 마운드를 밟고 의미 있는 도전도 했다.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KIA의 품에 안긴 올 시즌, 양현종은 여전히 타이거즈 에이스의 무게감을 오롯이 버텨내고 있다.

양현종은 조금 더 빨리 최연소 150승 기록을 쓸 수도 있었다. 지난 13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3회 2사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팀 타선이 모처럼 5점을 지원해 어깨도 가벼웠다. 하지만 박해민 타석에서 몸쪽 직구(시속 145㎞)를 던지다 타자의 머리를 맞혀 자동 퇴장을 당했다. 양현종은 박해민을 향한 미안함과 에이스의 임무를 다하지 못한 자책감으로 경기 내내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그는 이날 역대 최연소로 KBO리그 통산 150승 고지를 밟았다. [연합뉴스]

KIA 양현종(왼쪽)이 19일 부산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그는 이날 역대 최연소로 KBO리그 통산 150승 고지를 밟았다. [연합뉴스]

두 번째 도전이던 이날은 출발이 불안했다. 1회 말 1사 후 전준우에게 우중간 2루타를 내줬다. 2사 2루에서는 롯데 베테랑 타자 이대호에게 초구 슬라이더를 던지다 좌월 선제 2점 홈런을 얻어 맞았다. 그러나 2회 초 KIA 타선이 동점을 만들자 양현종도 점점 안정을 찾았다. 사실상 마지막 위기였던 2회 말 무사 1·3루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이후 5이닝은 안타 1개만 맞고 일사천리. 그는 8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아웃카운트 2개를 더 잡은 뒤에야 불펜에 공을 넘겼다. 최대한의 힘을 쏟은, 최선의 승리였다. 김종국 KIA 감독은 경기 후 "양현종이 정말 잘 던졌다. 투수가 부족했던 날, 긴 이닝을 책임지면서 자기 힘으로 150승의 주인공이 됐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