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음주사고 사과…변압기 등 파손엔 "피해복구 최선"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11:42

업데이트 2022.05.19 11:54

배우 김새론. 일간스포츠

배우 김새론. 일간스포츠

배우 김새론(22)이 음주 운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새론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9일 입장을 내고 “먼저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려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라며 “김새론의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사고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새론은 자신의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본인 잘못으로 인해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들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앞서 사고 과정에서 변압기를 들이받아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시간 만에 복구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김새론은 18일 채혈 검사 후 귀가 조치되었으며, 이후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이 일로 불편을 겪으신 모든 분들께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 소통하며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새론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 “강남구 청담동에서 주행 중인 차량이 눈에 띄게 흔들린다”는 다수의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운전 중인 김씨를 붙잡았다.

당시 경찰은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씨는 이를 거부하고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채혈을 원해 오전에 채혈을 했다”며 “채혈 결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한 날부터 7일 이후에 나온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당시 차에 같이 있던 20대 동승자에게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한편 김씨는 2001년 잡지 모델로 데뷔 후 영화 ‘아저씨’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영화 ‘이웃사람’ ‘도희야’ ‘눈길’ 및 드라마 ‘화려한 유혹’ ‘마녀보감’ ‘여왕의 교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