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文 회동설에…美 "면담 계획 없다, 이번엔 DMZ 안가"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05:10

업데이트 2022.05.19 09:05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일본 방문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일본 방문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0~22일 방한 기간 중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통상적으로 방문한 비무장지대(DMZ)를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은 한국·일본과 안보 동맹을 강화하고 경제 협력을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계획이 발표된 이후 미국 측이 정상회담 의제와 일정을 처음으로 공식 브리핑했다.

바이든 한·일 방문 주요 의제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미국에 많은 투자를 하고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 한국 재계 지도자들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제기한 도전과제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기간 미군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일본에서는 미·일 정상회담뿐 아니라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으로 구성된 중국 견제 성격의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새로운 경제 협의체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文, 면담 잡히지 않아…DMZ 안 간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 만남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을 만난다고 한국 언론이 보도하는데 사실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설리번 보좌관은 "현재로써는 문 대통령과 면담 일정이 잡혀 있지 않다"고 답했다.

'문 전 대통령이 대북 특사 같은 역할을 맡을 가능성에 대해 미국과 한국 관리들이 어떤 논의를 한 적 있나'라는 이어진 질문에 설리번 보좌관은 "그런 비슷한 이야기를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DMZ를 방문할 것이냐는 마지막 질문에 설리번 보좌관은 "카린에게 물어보라"면서 퇴장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DMZ를 방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왜 방문하지 않느냐는 잇따른 질문에는 특별한 설명 없이 "이번 여정에서는 DMZ에 가지 않는다"고 확인했다.

설리번 "바이든 순방 때 北 핵·미사일 시험할 가능성"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방문 기간을 전후해 북한이 핵 실험이나 미사일 시험 등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때 또는 그 이후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추가적인 미사일이나 핵 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분명한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미국은 이 같은 도발 가능성을 포함해 모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수뇌부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북한을 압박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한·일 동맹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중국과도 대화하고 있다"면서 "오늘 내 중국 카운터파트와 통화하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설리번의 중국 측 카운터파트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다.

설리번 "민주주의 긍정적 메시지…중국 겨냥한 것 아냐"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순방이 중국에 주는 메시지와 관련해 "우리가 이번 여행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민주주의 국가와 열린 사회가 함께 규칙을 설정하고, 이 지역 안보 구조를 규정하고, 강하고 힘 있고 역사적인 동맹을 강화하면 세계가 어떤 모습일 수 있는지에 대한 긍정적인 비전의 메시지"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중국을 직격할 의도는 없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앞으로 나흘간 한·미, 미·일 정상회담과 쿼드 정상회의, IPEF 출범을 보여주면 강력한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이고, 그 메시지는 어디에서나 들릴 것이고 베이징에서도 들릴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부정적인 메시지도 아니고 어느 한 나라를 겨냥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