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민주 복당 철회…李 개딸 환호, 춤추는 유튜버 같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00:56

업데이트 2022.05.19 09:11

양향자 무소속 의원. 김상선 기자

양향자 무소속 의원. 김상선 기자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작심 비판하며 복당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18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을 떠나야 했던 의혹이 법적 소명됐지만 제가 돌아갈 당은 이제 없다"며 "복당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6년여 전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들어온 민주당은 민주적이고 혁신적이었지만 지금은 민주도, 혁신도 없이 일사불란하게만 움직이는 군대 같다"며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법안을 172명 국회의원 전원이 발의하고, 대선에 패배한 당대표이자 '586 용퇴'를 외쳤던 586세대 맏형이 사퇴한지 20일 만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패배한 대선 후보가 한 달 만에 정계 복귀하고, 연고도 없는 지역에 출마하고, 보궐선거 후보가 지방선거 선대위원장을 맡는 이런 기이한 모습에 박수를 친다"며 "지방선거 완패를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송영길과 이재명 두 분은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사진 양향자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사진 양향자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양 의원은 "민주당은 대선에 패배한 약팀이며 상대보다 지지층이 크지도 두텁지도 않다. 국민이 보기에 국민의힘보다 더 정의롭지도 않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스스로를 '강팀이다. 우리만 옳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딸'의 등장은 고맙고 반가울 수 있으나 신중해야 한다. 지금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며 "'처럼회'와 같은 극단적·교조적 인식을 주는 세력은 외연 확대의 걸림돌"이라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괴물과 싸우다 자신도 괴물이 돼버린 것은 아닌지 돌아보기 바란다.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보좌진의 성 추문으로 지난해 8월 민주당을 탈당했으나 의혹이 해소됐다는 자체 판단에 따라 지난해 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양 의원은 최근 공포된 검수완박 법안에 반대의 뜻을 표명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