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스토리] 미래차 기술 역량 키우고 신사업 추진···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박차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00:06

지면보기

03면

현대모비스

CES 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CES 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성장 전략을 가속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3월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중장기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모비스가 이미 보유한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와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사업 모델을 혁신하는 것이 전략의 핵심이다.

혁신은 크게 3가지 방향이다. 우선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핵심 기술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의 니즈에 맞는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로서의 전문 역량을 확보해 나간다는 것이 두 번째다. 이와 관련해 현대모비스는 엠비전X와 POP, 2GO 같은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를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소개하기도 했다. 세 번째는 혁신 기술에 기반해 도심항공교통(UAM)과 로보틱스 관련 신사업 분야로 영역을 확장해나간다는 내용이다.

이 같은 중장기 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행보에도 나섰다. 반도체와 소프트웨어(SW) 중심의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통해 고부가가치 핵심 기술에 대한 독자 개발 역량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글로벌 기술 유망 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 등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4월 현대차그룹의 미국 UAM 법인인 ‘슈퍼널’에 지분 참여를 하고, 6월엔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 로보틱스 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 또 같은 해 12월 이미징 레이더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국 젠다(Zendar)에 전략적 지분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고성능 레이더 센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은 미래차 분야 혁신 기술에 대한 자체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관련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선제적인 기술 경쟁력을 갖추지 않으면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3년간 미래 모빌리티 투자와 UAM, 로보틱스 등 신사업 추진에 약 8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자율주행 등 외부 투자에 3조∼4조원을 투입하고, 전동화와 핵심 부품 등 안정적인 부품 공급을 위한 시설에 3조∼4조원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