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스토리] 국내 첫 ‘버추얼애널리스트’ 활용한 유튜브 콘텐트로 최신 투자정보 전달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00:04

지면보기

02면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AI기술을 사용해 현업에서 활약 중인 애널리스트를 복제해 만든 ‘버추얼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국내외 시황 관련 유튜브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AI기술을 사용해 현업에서 활약 중인 애널리스트를 복제해 만든 ‘버추얼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국내외 시황 관련 유튜브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버추얼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트를 론칭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버추얼애널리스트는 삼성증권이 애널리스트의 모습과 음성 등을 AI기술로 학습시켜 만든 가상인간으로, 텍스트만 입력하면 실제 애널리스트가 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투자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현업에서 활약하는 애널리스트를 복제해 만든 가상인간을 투자정보 전달에 활용하는 것은 국내에서 삼성증권이 최초다.

삼성증권은 버추얼애널리스트를 AI휴먼전문기업 딥브레인과 함께 개발했다.  삼성증권이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공동 개발해 특허받은 음성합성모델도 활용해 버추얼애널리스트 방송의 완성도를 높였다. 삼성증권 정명지 투자정보팀장은 “애널리스트들이 종목이나 시장 연구, 기관고객 세미나 등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는 시간에도 버추얼애널리스트를 통해 유튜브 방송을 할 수 있게 돼 리서치 효율과 고객만족도 모두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버추얼애널리스트를 활용해 지난달 말부터 국내외 시황 관련 유튜브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증시 투자자를 위해서는 정명지 투자정보팀장을 복제해 만든 버추얼애널리스트가 진행하는 ‘리서치 하이라이트’를 신설해, 매일 오후 3시 삼성증권이 매일 발간하는 리포트 중 베스트 리포트를 요약해 전달하도록 했다. 지난달 19일 첫 방송 후 누적 조회수가 6만 회에 달하며 고정 팬을 확보해가고 있다.

해외증시 투자자를 위해서는 장효선 글로벌주식팀장을 복제해 만든 버추얼애널리스트가 진행하는 ‘미국주식 주간거래 체크포인트’와 ‘미국주식 주간거래 스냅샷’ 방송을 신설했다. 삼성증권이 세계 최초로 론칭해 독점 운영 중인 미국주식 주간거래 시장의 시황과 종목 관련 이슈 등을 버추얼 장효선 글로벌주식팀장이 매일 오전 11시30분과 오후 2시30분에 소개하는 방송이다.

삼성증권은 107만 구독자를 보유한 공식 유튜브 채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트 혁신도 시도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는 단순 시황성 방송을 넘어 ‘워코노미’ ‘MBTI 투자 토크쇼’ ‘투자동화’ ‘보캐노믹스 & 밈글리쉬’ 등 비시황성 MZ 취향 저격 콘텐트를 개발함으로써 지난해 말 19% 수준이던 구독자 중 유튜브 채널 MZ세대 시청자 비중을 지난달 말 현재 40% 수준까지 확대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지난달 말 삼성증권 유튜브 채널의 MAU도 지난해 말 52만5000명 대비 37% 이상 늘어난 72만4000명까지 증가했다.

유튜브 라이브 기능을 활용한 라이브커머스 개념의 언팩 방송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미국주식 주간거래 오픈 및 디지털포트폴리오 서비스 ‘굴링’의 론칭 안내와  핵심 설명을 서비스 시작 시점에 진행해 고객의 호평을 받았다.

이대희 삼성증권 미디어전략팀장은 “삼성증권이 제공하는 최고의 투자 콘텐트에 맞는 혁신적이고 재미있는 전달 방법을 지속해서 개발해 고객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버추얼애널리스트 영상은 삼성증권 유튜브 채널(SamsungPOP)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