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첫 인사…'秋 학살' 2년 4개월만 '윤 사단' 전면 복귀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00:02

업데이트 2022.05.19 14:26

지면보기

종합 01면

한동훈(49·사법연수원 27기) 법무부 장관이 취임 다음 날 대대적인 검찰 인사를 단행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좌천됐던 ‘윤석열 사단’ 검사들을 대거 요직에 복귀시키고, 총장 징계 등에 앞장선 이른바 ‘반(反)윤’ 검사들은 좌천성 발령을 냈다.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대검찰청 차장검사엔 이원석(53·사법연수원 27기) 제주지검장이, 서울고검장엔 김후곤(57·25기) 대구지검장이 각각 승진해 차기 검찰총장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구도가 형성됐다. 이번 인사에선 빠졌지만 이두봉(58·25기) 인천지검장과 3파전 구도란 분석도 법조계에선 나온다.

법무부는 18일 오후 대검 검사급(검사장급), 고검 검사급(차장급)을 모두 포함한 검찰 고위 간부 등 인사를 발표했다.

대검 차장검사엔 이원석 제주지검장이 임명됐다. 대검 차장검사는 검찰총장 후보 1순위로도 꼽히는 자리다. 이 신임 차장검사는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한 뒤 구속기소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부임했던 2019년엔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가까이에서 보좌했다.

서울고검장엔 김후곤 대구지방검찰청장이 임명됐다. 역시 특수통인 김 고검장은 윤 대통령이 총장에 부임했을 땐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으로 근무했다.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진 않지만, 검찰 내에서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인사로 차기 검찰총장을 선정하기 위한 총장후보추천위 추천 절차가 시작되면 이 대검 차장과 김 고검장, 이두봉 지검장 간의 ‘3파전’ 구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원석·김후곤·이두봉, 차기 검찰총장 3파전  

윤 대통령이 한동훈 장관 발탁으로 검찰의 지나친 연소화를 우려할 경우 검찰총장은 25기인 김 고검장과 이 지검장이 유리할 수 있다. 반대로 세대교체를 택한다면 이 대검 차장이 유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검찰청법에 따라 추천위는 최소 3명의 후보군을 선정해야 한다.

법무부는 이례적으로 빠른 이번 인사에 대해 “최근 법안 통과 과정에서 검찰총장,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의 사표 제출로 인한 검찰 지휘부의 공백, 법무·검찰의 중단 없는 업무 수행 필요성 등 인사 수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대검 검사급(검사장급)으로 승진한 이들은 공통적으로 윤 대통령과 근무연이 깊다. 검찰 내 ‘빅4’ 중 하나로 불리는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신자용(50·28기) 서울고검 송무부장이 임명됐다. 신 신임 검찰국장은 2016년 12월 꾸려진 국정농단 특검팀에 파견돼 윤 대통령(당시 수사팀장), 한 장관 등과 함께 근무했다. 윤 대통령 총장 시절엔 중앙지검 1차장에 올라 중요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국 최대 지검으로 직접 수사를 주도하는 서울중앙지검장엔 송경호(52·29기) 수원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중앙지검엔 대장동 수사 등 중요 사건이 몰려 있다. 송 신임 지검장은 윤 대통령이 중앙지검장에 올랐던 2017년 중앙지검 특수2부장을 지냈고,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오른 2019년 중앙지검 3차장을 지냈다.

대검 공공수사부장엔 김유철(53·29기) 부산고검 검사가 발탁됐다. 김 신임 부장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오른 2019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발탁돼 윤 대통령의 ‘눈과 귀’ 역할을 했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엔 권순정(48·29기)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이 임명됐다. 권 신임 실장 역시 윤 대통령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에 오른 2017년과 2019년에 각각 법무부 검찰과장, 대검 대변인으로 윤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했다.

서울남부지검장엔 양석조(49·29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이, 서울서부지검장엔 한석리(53·28기) 법무연수원 총괄교수가, 수원지검장엔 홍승욱(49·28기) 서울고검 검사가 각각 신규 임명됐다.

고검 검사급(차장검사급) 인사에서 중앙지검 지휘부가 대거 물갈이된 것도 이번 인사에서 눈길을 끈다. 중앙지검 2차장엔 박영진(48·31기) 의정부지검 부장검사가, 3차장엔 박기동(50·30기) 춘천지검 원주지청장이, 4차장엔 고형곤(52·31기) 대구지검 포항지청장이 각각 임명됐다.

한 장관의 첫 인사는 ‘특수통’ ‘윤 사단’ 약진으로 요약된다. 추미애 전 장관이 2020년 1월 8일, 취임 닷새 만에 ‘윤 사단 대학살’ 인사로 한직으로 밀어냈던 이들이 이번엔 주요 보직으로 승진했다.

반면에 대표적인 ‘반(反)윤’ 검사들은 김관정(26기) 수원고검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좌천 대상이 됐다. 이성윤(23기) 서울고검장, 이정현(27기) 대검 공공수사부장, 심재철(27기) 서울남부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한꺼번에 발령이 났다. 특히 윤 대통령을 고발하는 등 반윤 검사의 대표 격인 임은정(30기) 법무부 감찰담당관도 한직인 대구지검 중요경제범죄수사단으로 밀렸다. 이미 사의를 표명하고 명예퇴직을 신청한 이정수(26기) 서울중앙지검장 역시 퇴직 처리될 때까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이 났다.

이번 인사에선 새로 검사장으로 7명이 승진했다. 연수원 28기에서 3명, 29기에서 4명이다. 그러나 앞서 검수완박 법안 강행 처리에 반발해 검찰총장 및 고검장급 8명이 집단 사퇴하면서 검사장 이상 자리가 최소 10석이 공석인 점을 고려하면, 향후 검사장을 신규 보임하는 인사가 한 차례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단 분석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