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지는거 빼고 다했다"…에스파 성희롱글 경복고 학생 결말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17:54

업데이트 2022.05.18 20:48

서울 경복고등학교 학생이 자신의 SNS에 동문회 행사에서 찬조 공연을 한 그룹 에스파를 대상으로 성희롱성 글을 올렸다.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경복고등학교 학생이 자신의 SNS에 동문회 행사에서 찬조 공연을 한 그룹 에스파를 대상으로 성희롱성 글을 올렸다.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경복고등학교 동문회 행사에서 찬조 공연을 한 그룹 에스파를 대상으로 성희롱성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경복고 학생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18일 서울시교육청은 경복고 생활교육위원회가 지난 12일 해당 학생 A군에 대한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교육청 측은 오는 27일 경복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성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고도 전했다.

경복고 관계자는 이날 경향신문에 “학생 신원 보호를 위해 어떤 징계를 내렸는지는 알려줄 수 없다”며 “학생은 깊은 반성의 태도를 보였고,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글인데 (사람들이) 들어와서 볼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경복고는 개교 101주년 축제를 진행했다. A군은 당시 자신의 SNS에 공연에 참여한 에스파 사진을 올리며 ‘만지는 거 빼고 다 했다’, ‘섹X’등 성희롱 문구를 적어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경복고는 학교 홈페이지에 “동창회 주최로 열린 개교 101주년 기념식 공연 후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린다”는 글을 올리며 사과했다. 경복고는 이수만 SM 총괄프로듀서의 모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