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중립국 안한다…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신청서 제출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16:52

업데이트 2022.05.18 16:57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스웨덴과 핀란드의 가입 신청 기념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스웨덴과 핀란드의 가입 신청 기념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핀란드와 스웨덴이 1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날 로이터에 따르면 70여년간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중립 노선을 지키며 나토에 가입하지 않은 채 나토와 협력 관계만 유지하던 핀란드와 스웨덴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요청을 한껏 환영한다”고 밝혔다.

나토 가입이 최종 승인되려면 회원국 모두가 찬성해야 한다.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유지하려는 터키가 부정적인 입장인 탓에 이들 두 국가의 나토 가입이 무산될 수도 있다.
외교 소식통은 나토 회원 30개국의 의회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을 비준하는 데 1년까지 걸릴 수 있지만, 나토는 러시아 위협에 대비해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러시아는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면 이에 상응하는 군사적 대응 조치를 경고한 만큼 발트해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전망이다. 절차가 완료되면 나토 회원국은 32개로 확장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