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강용석과 최근 통화 안 했다, 연수원 동기지만 교분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14:38

업데이트 2022.05.18 14:47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강용석 후보와 “최근 전혀 통화한 적 없다”고 말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제42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차 광주로 향하는 KTX안에서 가진 국민의힘 의원들과의 식사자리에서 '통화 논란'이 화제에 오르자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강 후보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이긴 하지만 교분이 없었다. 과거에 특별하게 연락하고 지낸 사이도 아니고, 최근 전혀 통화한 적도 없는데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며 당황스럽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 의원은 중앙일보에 전했다.

이날 윤 대통령과 새 정부 장관들, 대통령실 참모진, 국민의힘 의원 등 당정 인사 100여명이 탑승한 KTX 서울역-광주송정역 구간 열차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편성된 특별편이었다. 1호칸은 대통령 집무실, 2호칸은 식당 및 회의실로 쓰였고 3호칸부터 대통령실 참모진과 국무위원, 4∼6호칸은 국민의힘 의원과 당직자들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윤 대통령은 오전 7시40분 서울역에서 열차에 탑승한 후 뒤 칸까지 이동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후 2호칸에서 국민의힘 의원 7명과 조찬을 함께했다. 생선류를 곁들인 한식 백반 도시락과 샌드위치 중 윤 대통령은 샌드위치를 선택했다. 식사 자리에선 이번 행사의 의미와 국민통합의 중요성 등 다양한 주제가 나왔고 그 과정에서 강 후보와의 통화 논란도 언급됐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강 후보는 지난 13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로 김은혜 후보보다 인연이 깊다”며 “(대통령) 당선인 시절인 지난주에도 연락해서 ‘이미 (김은혜 후보가) 후보로 결정된 마당에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나.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 보도에 참고하길 바란다”고 반박했지만 강 후보 측은 통화 기록이 있다고 맞서면서 논란이 가열되는 양상이었다.

그러자 민주당 경기도당은 윤 대통령을 선거중립 위반 혐의로 강 후보에 대해서는 통화 내용을 언론에 공표해 선거에 영향을 끼친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기도 했다.

강 후보는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선거 개입은 없었다. 이 논란으로 인해 윤 대통령과 새로 출범하는 정부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진실공방을 하고 싶지는 않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함께 있던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는 “강 후보가 13일 인터뷰했던 내용은 단 하나의 거짓도 없다”며 계속해서 통화 사실이 맞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