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P부대서 유실지뢰 추정 폭발로 병사 부상…"생명 지장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14:14

업데이트 2022.05.18 14:16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육군 전방부대에서 갑작스러운 폭발로 작전 중이던 병사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군단 관할 GOP(일반전초) 지역에서 수목제거 작업인 불모지 작전을 하던 병사가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발 부위를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친 병사는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발가락 골절 등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유실 지뢰 등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