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오월 정신, 국민통합 주춧돌"…취임사엔 없던 '통합' 꺼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10:32

업데이트 2022.05.18 15:27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광주를 찾아 5ㆍ18 민주영령들을 추모하며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보수정당 출신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尹 "호남, 인권 가치 위에 경제적 성취 꽃피워야"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한다. 올해 초 여러분께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직접 쓰고 수차례 퇴고하며 메시지를 고심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사에 빠졌던 ‘통합’이라는 단어를 두 차례 언급하며 국민통합에 방점을 찍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직접 퇴고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직접 퇴고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며 “5ㆍ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호남 지역의 경제 발전에 힘을 쏟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며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말했다. 사전에 배포된 연설문엔 없던 내용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에 탑승,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에 탑승,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5ㆍ18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을 통해 입장했다. 기념식 당일 민주의 문 입장은 보수 대통령 중 최초다. 문재인 전 대통령만 2017년 5ㆍ18 기념식 때 민주의 문을 통해 입장했었다.

국민의힘 측 추산에 따르면 이날 당에서는 원외인 이준석 대표 1명을 포함해 총 100명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보수정당 의원들이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거 참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지도부에게 소속 의원 전원의 기념식 참석을 요청했고 당 지도부도 이를 수용했다.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여러분을 뵙습니다.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입니다.
감회가 남다릅니다.

우리는 민주 영령들께서 잠들어 계시는 이곳에
숙연한 마음으로 섰습니다.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우리는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습니다.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입니다.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입니다.

오월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습니다.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입니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입니다.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되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합니다.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합니다.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합니다.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합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입니다.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합니다.
올해 초 여러분께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입니다.

다시 한번,
민주 영령들의 정신을 기리며
그분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오월 정신을 묵묵히 이어오신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그분들의 용기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입니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입니다.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합시다.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입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