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이러다 대형사고 난다"…그가 저격한 尹사진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09:03

업데이트 2022.05.18 12:29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 인근에서 반려견을 산책시키는 모습에 대해 방송인 김어준씨가 18일 “비선 라인이 움직이는 듯하다”, “이러다 대형사고가 난다”고 비판했다.

17일 엠엘비파크(MLBPARK) 등 온라인 게시판에는 '동네에서 포착된 윤석열 대통령'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윤 대통령이 회색 패딩 점퍼와 검은색 바지를 입고 반려견과 함께 자택 건물 1층을 나서는 모습을 찍은 세 장의 사진이 담겨 있다.

17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윤석열 대통령의 반려견 산책모습. 왼쪽 뒤에 경호원으로 보이는 사람 모습도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뉴스1

17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윤석열 대통령의 반려견 산책모습. 왼쪽 뒤에 경호원으로 보이는 사람 모습도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뉴스1

윤 대통령 뒤에는 수행원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윤 대통령의 또다른 반려견으로 보이는 강아지와 함께 있는 모습도 보인다.

해당 게시글에 네티즌들은 ‘진짜 신선하다’, ‘대통령도 댕댕이 산책은 시켜줘야죠’, ‘저 옷을 작년부터 지금까지 4계절을’, ‘그 와중에 그 패딩’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언론은 대통령실을 인용해 윤 대통령이 16일 밤 11시쯤 자택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에 반려견 써니와 산책하는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김어준씨는 이에 대해 “이번 사진은 근접촬영한 듯하다. 이처럼 근접해서 사진 찍을 수 있는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몇명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실 근무자는 문서촬영 방지 등을 위해 보안앱을 설치하는데 그러면 휴대폰으로 촬영이 안된다"며 "보안앱설치없이 촬영할 수 있는 사람은 부속실장, 경호처장 정도다"고 했다.

김씨는“부속실장이나 경호처장이 과연 '산책 사진 찍어 드릴까요' 했을까? 상상이 안 된다. 더군다나 커뮤니티에 올린다? 그러면 당장 잘린다”라며 “이는 (비서실 등) 공식라인이 아닌 비선라인이 대통령 행보를 결정하는 또 다른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김어준씨는 “대통령 이미지는 국가 중요자산으로 공식조직에서 해야 한다”며 “누가 찍었는지 모르는 사진을 시민이 찍었다며 배포하는 나라가 어디있나, 이러다 대형사고 난다”고 우려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