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에 슬리퍼, 쪼그려 앉아 독서 몰두…文의 '귀향 일주일'

중앙일보

입력 2022.05.18 01:47

업데이트 2022.05.18 09:09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 사저에서 보내는 일상이 공개됐다.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평산마을 비서실'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의 일상이 담긴 사진 4장을 공개했다.

비서실은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하시고 일주일이 됐다"며 "서재 정리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셨다"고 전했다.

이어 "(반려견) 마루, 곰이, 송강이, 다운이, 토리와 함께 매일 아침 산책을 하시고, 해 질 무렵엔 나무에 물 주기를 잊지 않으신다"고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책으로 빼곡한 책장 앞에 쪼그려 앉아 독서에 몰두하는 모습이 담겼다.

문 전 대통령은 안경을 벗고 맨발로 슬리퍼를 신는 등 편안한 차림이었다.

이 기사 어때요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또 다른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반려견 토리에 먹이를 주는 모습, 반려견 마루와 숲길로 산책에 나선 모습이 담겼다. 사저 인근에 심은 나무에 물을 주는 모습도 포착됐다.

비서실은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이후인 지난 12일 "대통령님께서 직접 쓰시는 글 외에도 평산마을에서의 일상을 간간이 전해드리겠다"며 SNS 소통을 예고한 바 있다.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사저 앞 집회와 관련해 "(외출 후)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고 직접 글을 올리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