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촬영 중 또 개물림 사고…피 흘리며 병원 실려갔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7 13:13

업데이트 2022.05.17 14:30

동물훈련사 강형욱.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동물훈련사 강형욱.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또 개 물림 사고를 당했다.

강 훈련사는 지난 16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공격성이 심한 개 ‘라오’에게 물려 병원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 훈련사는 심하게 짖고 공격성을 보이는 라오의 행동 교정을 시도했다. 진돗개와 시바견 믹스라오는 평소 가족들에게 무차별로 입질해 심각한 상처를 남겼고,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을 공격하는 등 공격성이 드러냈다.

할머니 보호자는 “라오가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고 토로했다.

라오의 집을 방문한 강 훈련사는 “라오가 지금 보호자를 리드한다. 다칠까 봐 염려하지 말고 목줄로 확실하게 통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어렸을 때 입질을 받아주며 습관이 됐다. 으르렁거리는 순간 라오가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라오는 강 훈련사의 계속된 훈련으로 안정을 되찾는 듯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강 훈련사가 라오와 대치하다 부상을 입고 병원에 긴급 이송되는 장면이 공개됐다.

강 훈련사는 보호 장갑을 끼고 있었지만 계속되는 라오의 공격에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동했다.

MC 장도연은 “피가 많이 나는 것 같다”며 강 훈련사의 상태를 걱정했고, 상처를 소독하던 강 훈련사 역시 긴장이 풀린 듯 “여기 너무 아프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강 훈련사는 17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2주 정도 전 진행했던 녹화였고, 지금은 거의 다 나았다.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지난 1월4일 강 훈련사는 개 물림 사고를 당해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 훈련사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월4일 강 훈련사는 개 물림 사고를 당해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 훈련사 인스타그램 캡처]

강 훈련사는 크고 작은 개 물림 사고를 당해왔다. 지난 1월4일에도 개 물림 사고로 큰 부상을 입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붕대로 손을 감은 사진과 함께 뼈가 드러날 만큼 깊게 물렸다고 털어놔 걱정을 샀다.

상처가 깊어 수술을 받은 강 훈련사는 이틀 뒤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영상을 올리고 개 물림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강 훈련사는 “이번에 물린 건 좀 심했다. 개와 옥상에서 훈련하다가 물렸는데 제가 너무 아파서 쓰러졌다”며 “너무 아파서 제가 쓰러져서 (바닥에서) 굴렀다. 피가 사극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샘솟았다. 사방으로 튀었다. 피가 엄청나게 많이 나왔다”며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다친 사진이 있는데, 미성년자나 심신이 약한 분들은 못 볼 정도다. 내 살인데 내가 못 보겠다”면서 “개한테 물려서 수술하고 깁스까지 한 건 처음이다. 개한테 물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