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더 권위적인가"…尹과 文 집무실 비교 사진 올린 이경

중앙일보

입력 2022.05.17 12:16

업데이트 2022.05.17 17:22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용산에 새로 마련된 대통령 집무실에서 1호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용산에 새로 마련된 대통령 집무실에서 1호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캠프에서 활동 중인 이경 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 당시보다 권위적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두 전·현직 대통령의 집무실 사진을 공유하며 ‘대통령의 집무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측은 청와대를 구중궁궐과 같은 권위주의식 폐쇄적 공간이라고 비판했다”며 “두 대통령의 집무실 사진만 놓고 비교해도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어느 집무실이 더 권위적으로 보이는가”라고 반문하며 “심지어 윤 대통령의 권위적으로 보이는 으리으리한 집무실은 소집무실”이라고 말했다.

이경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공개한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과 문재인 전 대통령 집무실 모습. [페이스북 캡처]

이경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공개한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과 문재인 전 대통령 집무실 모습. [페이스북 캡처]

이어 “6월 중순쯤 완공 예정인 용산 청사 2층의 대통령 주집무실은 얼마나 대단할지 기대된다”고 비꼬았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한 직후부터 일상 업무를 청와대 본관 집무실이 아닌 비서동 여민1관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에서 보았다”며 “문 대통령의 집무실은 10여평 정도로 책상과 의자, 소파와 응접세트가 있었다”고 윤 대통령보다 소박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역대 대통령들은 청와대 본관 2층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에서 주로 근무를 하였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본관에서 비서동까지 거리 500m를 아꼈다”고 했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 뉴스1

이경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 뉴스1

이 대변인은 이에 대해 “비서실장 이하 모든 수석과 비서관들은 비서동에 있는 여민관으로 옮긴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모들을 소집하면 5분이면 다 모일 수 있는 거리”라고  문 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이경 대변인은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에서 대변인을 지냈으며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으로도 활동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