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차 접종자, 오늘부터 일본 입국 때 격리 없어진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7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지난 3월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입국자들이 검역 절차를 밟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3월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입국자들이 검역 절차를 밟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7일 0시를 기점으로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사람들에게 적용해온 격리 조치를 완화한다. 코로나19 백신을 3차까지 접종한 경우 일본 도착 후 검역 당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3일 자택 격리’가 면제된다. 지금까지는 음성이 나오더라도 3일 자택 격리 후 다시 한번 음성 판정이 나와야 격리가 해제됐다.

또 백신을 3회 접종하지 않은 경우 원칙적으로 도착 후 7일 동안 숙소·자택에서 격리해야 하지만 입국 3일째 이후에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이를 후생노동성에 제출하면 격리가 해제된다. 다만, 17일 이후에도 모든 입국자는 출국 72시간 이내에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서는 여전히 제출해야 한다.

일본 외무성은 16일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17일 0시부터 한국을 격리 면제국으로 분류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은 격리 대상 국가는 이집트·파키스탄·불가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라오스·러시아 등 6개국뿐이다.

한국에 이어 일본이 백신 3차 접종자의 격리를 없애면서 그간 양국 간 왕래에 부담으로 작용했던 격리 문제가 해결됐다. 앞서 지난 9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의 회담에서 이 문제가 거론됐으며, 지난달 일본에 파견됐던 한·일 정책협의대표단도 일본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입국자 격리 면제를 비롯한 한·일 인적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도 이달 중 재개될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1일 일한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김포-하네다 노선이 이달 중 재개되도록 조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