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어 정의당도…강민진 "성폭력 두번 당했다" 폭로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9:18

업데이트 2022.05.16 22:29

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당내 성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정의당의 청년대변인으로 활동했던 강민진(27)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 내에서 또다시 성폭력 피해를 입은 뒤, 이제는 더 이상 침묵할 수 없어 어려운 이야기를 꺼낸다”며 성폭력 피해를 주장했다. 강씨는 이날 글에서 두건의 피해 사실을 각각 밝혔다. 강씨는 당내 당 성격 청년 기구인 ‘청년정의당’ 대표를 역임했지만, ‘직장 내 갑질’ 의혹의 가해자로 지목돼 지난 3월 경 자진사퇴했던 인물이다.

강씨는 지난해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대선을 앞두고 열린 전국 행사의 뒷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은 저의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하였다”며 “(이 같은 사실을 고백한) 회의 현장에서 여영국 대표는 ‘이번 일은 공식 절차를 밟지 않고, 내가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를 하겠다. 아무도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내용으로 결론을 지었다”고 폭로했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저는 그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사과문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며 “해당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단체장 후보로 출마했다”고 지적했다. 또 “제 사건에 대해 당 대표도 알고 있고,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자격심사위원장인 사무총장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저의 의사를 한 번도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지방선거 후보로 공천했다”며 “묻고 싶다. 바깥으로 논란이 되지 않으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이 정의당다운 방식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강씨는 ‘직장 내 갑질’ 의혹으로 대표직에서 사임했던 3월 직후, 또 다른 당직자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2건의 성폭력을 연달아 겪으며 피해 사실을 외부에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강씨는 “묵묵히 당의 절차에 응하는 것이 옳은 길이라 믿었던 제 생각이 크나큰 착각이었다는 것을 이제 알기에 더 이상 침묵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도 주요 당 간부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며칠 전 저는 그를 정의당 당기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전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해 11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젠더폭력 피해자 지원단체 현장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전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해 11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젠더폭력 피해자 지원단체 현장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씨의 이런 주장에 대해 정의당은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 건은 이미 진상조사와 가해자 측의 사과문으로 사안이 종결된 사안”이라고 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여영국 대표가 사안을 엄중하게 처리하란 지시로 당 젠더 인권위원회가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강씨의 요구사항대로 사과문이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가해사실에도 해당 광역시도당 위원장이 이번 지방선거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로 출마한 배경에 대해선 “피해 내용을 확인해줄 순 없다. 다만 당 공천 과정에서 해당 사실이 다시금 검토됐지만 최종 공천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고 판단됐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앞서 지난해 1월에도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이유로 김종철 전 대표를 제명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