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후임에…尹 '안철수 후배' 백경란 삼성병원 교수 낙점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8:29

업데이트 2022.05.16 19:43

백경란 사회복지문화분과 인수위원 지난 4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공동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백경란 사회복지문화분과 인수위원 지난 4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공동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새 정부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를 낙점했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같은 인선안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대 의대 출신인 백 교수는 안철수 위원장의 1년 후배이자 안 위원장의 배우자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의 동기로 알려져 있다. 1987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그는 1994년부터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전문의로 근무 중이며, 감염관리실장과 감염내과 과장을 역임했다. 2007년부터는 성균관대 의대 내과학교실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코로나19 유행기인 2019년~2021년 11월까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을 지냈다. 지난 3월에는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추천으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복지분과 인수위원으로 참여해 새로운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설계하는 데 역할을 했다.

백 교수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되면 정은경 초대 청장의 뒤를 이어 윤 정부가 강조해온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과학 방역’ 정책을 주도하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