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감독, 성관계 요구…정신 충격" 美여배우 4명 성폭력 폭로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6:30

업데이트 2022.05.16 18:02

 영화 007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2021)를 연출한 일본계 미국인 캐리 후쿠나가 감독. AP=연합뉴스

영화 007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2021)를 연출한 일본계 미국인 캐리 후쿠나가 감독. AP=연합뉴스

영화 007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2021)를 연출한 일본계 미국인 캐리 후쿠나가 감독에 대한 성추행 폭로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레이첼 빈버그 등 미국 여배우 4명은 후쿠나가 감독이 자신들을 상대로 친분을 쌓은 뒤 가스라이팅(심리적으로 지배해 그루밍)과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후쿠나가 감독에 대한 성추행 주장은 50년 전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이 미 대법원에 의해 뒤집힐 위기에 처하자, 후쿠나가 감독이 반대 목소리를 내면서 터져나왔다.

빈버그는 많은 여성들과 후쿠나가 감독에 대해 얘기했다며 "말 그대로 여성은 안중에도 없고 그들에게 정신적 충격만 준다. 난 몇 년간 그를 무서워했다"고 밝혔다. 그는 18살 때이던 5년 전, 후쿠나가 감독이 연인 관계를 강요하기 시작했고 3년간 교제하면서 자신을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자신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진단받고 치료 받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쌍둥이 배우인 한나 뢰슈와 카일린 뢰슈도 자신들이 20살이던 2018년 후쿠나가 감독을 알게 됐지만, 성적인 관계를 요구받자 절교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후쿠나가 감독이 자신들의 집에 놀러 왔을 때 성관계를 제의했고, 그의 자택으로 초대받아 함께 '노 타임 투 다이'를 볼 때는 그가 카일린 몸을 더듬었다고 밝혔다.

배우 래든 그리어는 HBO 드라마 '트루 디텍티브' 촬영 중 후쿠나가 감독으로 부터 "상의를 벗으라"는 요구를 받았고, 이를 거절당하자 계약서상 노출이 없다는 조항이 있었음에도 해고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후쿠나가 감독에게 여배우들의 성추행 폭로에 대한 입장을 물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