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청년들 포기하지 않게…임대주택 확대·청년수당 개편"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6:14

업데이트 2022.05.26 13:33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청년들이 'N포'가 아니라 '노(NO)포' 세대가 되도록,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고 좌절하지 않도록 서울시가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청년들이 포기하지 않는(NO포) 서울'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5개 분야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오 후보의 청년 공약은 ▶취·창업과 스펙 쌓기 ▶차곡차곡 자산형성 ▶내 집 마련 연습하기 ▶자신감 키우기 ▶결혼도 조금은 쉽게 등이다.

오 후보는 현재 3개소로 운영 중인 '청년취업 사관학교'를 2025년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해 4차 산업 인재를 집중적으로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권역별 대학들을 연계한 캠퍼스 창업 밸리를 조성하고 서울시 청년 인턴 고용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청년들의 자산 형성을 돕는 프로그램인 '서울영테크'를 더욱 체계화하고 '희망두배청년통장'의 소득 기준을 완화해 지원 대상을 늘리겠다고 했다.

매월 50만원씩 6개월간 지원하는 청년수당 역시 요건을 완화하고 유형별 맞춤 지원이 가능하도록 개편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청년 주거 정책으로 임대주택을 확대하고, 월세 등 부담을 줄이는 데 주력하겠다고도 했다.

오 후보는 "기존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굉장히 많은 재원을 투입했는데도 현장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며 "폐쇄감을 느낄 정도로 너무 좁고 디자인이 뒤처져 동네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가 되는 것 등이 문제"라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청년주택은 지나치게 좁은 평형이 아닌, 결혼해도 거주할 수 있을 정도로 여유 공간이 있는 것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며 "인센티브를 강화해 주거 면적을 늘리도록 하고, 설계나 건축디자인에도 시가 직간접적으로 지원해 동네에서 환영받는 청년주택으로 변신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오 후보는 서울형 결혼정보 플랫폼 등을 운영해 저렴한 비용으로 결혼식을 치를 수 있도록 돕겠다고 공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