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덜미 잡혀 고꾸라져…매일 지옥" 조민아 가정폭력 암시글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4:28

업데이트 2022.05.16 19:33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엄마 보호받고 싶다"며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라며 글을 썼다.

이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 잘자 내 사랑 내아가 내 우주 내 보물"이라며 '#엄마보호받고싶다'는 해시태그를 걸었다.

해당 글을 본 조민아의 한 지인은 "이따 전화할게. 아프지마 내 친구"라며 그를 걱정했다.

이에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서는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니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 신고 후 결혼식을 올렸으며 지난해 6월 득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