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이 밝혔다, 윤호중 '잇몸웃음' 만든 김건희 여사 한마디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3:41

업데이트 2022.05.16 14:22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을 파안대소하게 만든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까.

지난 10일 취임 기념 외빈 만찬에서 두 사람이 웃으며 나눈 대화 내용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회에서 추경안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단 및 여야 지도부와 가진 사전환담 자리에서 김 여사에게 전해 들은 당시 상황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앞두고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와 환담에 앞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앞두고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와 환담에 앞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전환담 참석자들에 따르면 한 참석자가 윤 위원장을 향해 “사진도 잘 찍혔던데”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제 부인에게 (윤 위원장이) 왜 웃었냐고 물으니, ‘파평윤씨 종친이기도 한데 잘 도와달라’고 윤 위원장에게 말했다고 한다”고 부부간 대화 내용을 전했다.

윤 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김 여사가 ‘시댁이 파평윤씨이고 시아버님이 ’중‘(重)자 항렬로 위원장님과 항렬이 같다.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부친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다.

이 같은 대화 내용이 배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순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한다.

앞서 취임식 당일이던 10일 저녁 한 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 만찬장에서 윤 위원장이 미소를 띤 김 여사를 바라보며 한 손으로 입을 가린 채 활짝 웃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사진은 대통령실이 언론에 배포하면서 공개됐다. 그러자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층은 윤 위원장의 페이스북 등에 몰려가 “정권을 내주고도 시시덕거리는 게 비대위원장이냐” 등의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대해 당시 윤 위원장 측 관계자는 “당원들의 마음은 이해한다”면서도 “외빈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수는 없고, 내내 웃고 있던 것도 아닌데 그 순간이 포착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