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文 사저 앞 보수단체 밤샘 확성기 시위에 "민폐 안된다" 자제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밤샘 확성기 집회를 하고 있는 보수단체에 “민폐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자제할 것을 호소했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윤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평산마을에서 일부 보수단체가 밤새 국민교육헌장을 트는 등 무리한 집회를 한다”며 “정치적 표현은 어디서든 자유로워야 한다. 그러나 민폐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반복되면 결국 집회에 대한 규제를 강화시켜, 다른 꼭 필요한 집까지 위축될 염려도 있다”고 우려했다.

윤 의원은 “보수단체가 틀었다는 국민교육헌장은, 교육이 지향해야 할 이념과 근본 목표를 세우고, 윤리와 건전한 가치관을 확립하기 위해 54년 전 제정되었다. 공익과 질서를 앞세우고,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내용”이라며 “전직 대통령 사저 앞에서 새벽 1시부터 이 헌장을 틀어서 시골 마을 주민들을 잠 못 자게 하는 것이 윤리일 수는 없고, 공익과 질서일 리는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민주당 출신 전직 대통령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가 밤새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국민교육헌장을 틀면, 비난받는 쪽은 어느 쪽일까요”라고 반문하며 “보수는 5년의 와신상담과 천신만고 끝에 정권을 교체했다. 정권을 잃었던 때의 고통의 깊이만큼, 정치적 의사 표현도 한층 성숙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