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몰락 재밌을 것" 빵터진 권도형…루나 폭락 1주 전 발언

중앙일보

입력 2022.05.16 10:47

업데이트 2022.05.16 15:38

사진 보테즈 인스타그램

사진 보테즈 인스타그램

한국산 암호화폐(가상화폐) 테라USD·루나가 폭락 사태를 맞기 약 일주일 전 해당 암호화폐를 발행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권 대표는 지난 5일 체스 관련 인터넷 매체 ‘체스닷컴’을 통해 미국의 유명 체스 선수 알렉산드라 보테즈와 인터뷰를 가졌다.

트위치 상에서 화상으로 이뤄진 이 날 인터뷰에서 보테즈가 “암호화폐 기업이 향후 5년 뒤 얼마나 생존할 것 같느냐”고 질문하자 권 대표는 “전 세계 코인의 95%는 죽을(몰락할) 것”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권 대표는 “95%는 죽을 것”이라며 재차 강조하며 “하지만 그걸 지켜보는 건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보테즈는 권 대표의 발언에 웃음으로 화답했지만 “재미있을 거라고요?”라고 되물으며 다소 놀란 표정을 지었다.

당시 권 대표의 발언은 불안정한 암호화폐 시장에서 테라USD와 루나 발행자로서 생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권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테라USD와 루나의 몰락을 예고한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테라USD와 루나의 가치는 지난 9일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 권 대표의 인터뷰 1주일 뒤인 12일 테라USD와 루나의 가치는 가격을 부여할 수 없는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날 하루 동안에만 루나는 95% 급락했다.

권 대표는 지난 13일 트위터를 통해 본인의 실패를 인정하고 투자자들에 사과했다.

그는 “지난 며칠간 UST 디페깅(1달러 아래로 가치 추락)으로 충격을 받은 테라 커뮤니티 회원과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했다”며 “내 발명품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