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면접 전략 다시 짜세요…요즘 면접관 '부장님' 없습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15 17:48

업데이트 2022.05.15 19:31

유통업계에 관심이 있는 취업준비생이라면 면접 전략을 다시 짜야겠다. 면접관의 평균 나이가 확 줄었다.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를 뽑아 함께 성장한다’는 취지라고 한다.

롯데백화점이 2022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는 내용의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2022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는 내용의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2022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프로세스를 전면 개편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서는 16~29일 접수할 수 있다. 이번 채용은 크게 ‘포텐셜 전형’과 ‘커리어 전형’으로 나뉜다.

이전의 채용 연계형 인턴을 선발하는 방식은 포텐셜 전형이다. 채용 규모는 100명 미만이다. 합격자는 각 지역의 점포에서 6주간 인턴 근무 후 최종 면접을 치른다. 커리어 전형은 2년 이상 근무 경험이 있는 저년차 경력직이 대상이다.

눈에 띄는 것은 이들 신입사원을 뽑을 면접관이다. 이전에는 10년 이상 간부급 직원들이 면접에 참여했다면 올해부터는 3~5년 차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사원이 면접을 진행한다. 김종환 롯데백화점 HR부문장은 “주요 타깃인 MZ세대의 시각에서 유통업계에 대한 이해와 열정을 지닌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를 선발하겠다는 의미”라며 “회사의 미래를 이끌 MZ세대 인재를 선발하고 조직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채용설명회는 메타버스로

CJ도 지난 14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2022년 신입사원 공채의 면접관으로 MZ세대 직원이 참여한다. CJ제일제당은 입사 4~7년 차 직원이 1차 면접에 참여한다. CJ대한통운, CJ ENM도 MZ세대 직원이 ‘주니어 면접관’으로 신입사원 면접을 진행한다.

메타버스를 활용한 채용설명회도 연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0일 오후 1시부터 메타버스 플랫폼인 ZEP에서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현재 재직 중인 직원에게 직무 상담을 받거나 지난해 입사한 신입사원에게 합격 비결을 들을 수 있다.

GS리테일도 지난달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처음 진행했다. 실시간(Live)으로 진행된 채용설명회에선 지원자가 회사 관련 다양한 정보를 얻고 채용 담당자나 직원들에게 직접 질문을 하고 답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