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유행 중국, 아시안게임 이어 2023 아시안컵 개최권도 포기

중앙일보

입력 2022.05.14 16:37

업데이트 2022.05.14 16:46

아시안컵이 연기됐다. 사진은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 [사진 대한축구협회]

아시안컵이 연기됐다. 사진은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 [사진 대한축구협회]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 연기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축구협회(CFA)와 긴 논의를 거쳐 CFA에서 2023년 아시안컵 대회를 주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내년 6월 16일부터 한 달간 열릴 예정이던 AFC 아시안컵 개최권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AFC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중국이 개최권을 포기하게 된 예외적인 상황을 인정한다"고 전했다. 중국이 아시안컵 개최권을 포기한 것은 자국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결정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AFC는 대체 개최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2019년 6월 파리에서 열린 AFC 특별회의에서 2023년 AFC 아시안컵 개최지로 선정됐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대회 주최 측도 이 같은 발표 내용을 확인하면서 대회 개최지가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변경될 전망이다. 앞서 중국은 상하이,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올해 자국에서 개최하기로 한 아시안게임(9월 항저우)과 유니버시아드 대회(6∼7월 청두)를 연기하기로 했다.

한편 11월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어지는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노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