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이나도 울린 그녀의 삶…마블은 왜 완다한테만 가혹할까 [배우 언니]

중앙일보

입력 2022.05.14 11:01

업데이트 2022.05.14 11:22

4일 전세계 동시 개봉하는 마블 슈퍼 히어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코로나19 팬데믹 후 최고 흥행 성적을 내고 있다. 영화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에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 속에서 마녀 완다(엘리자베스 올슨)와 마법사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숙명의 대결을 그렸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4일 전세계 동시 개봉하는 마블 슈퍼 히어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코로나19 팬데믹 후 최고 흥행 성적을 내고 있다. 영화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에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 속에서 마녀 완다(엘리자베스 올슨)와 마법사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숙명의 대결을 그렸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9일 만에 400만 관객. 지난 4일 전세계 동시 개봉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이하 닥스2)’가 코로나19 이후 최고 흥행 속도를 기록하며 엔데믹 극장가를 깨웠습니다. 걸작으로 평가받는 ‘스파이더맨’ 3부작(2002~2007) 연출자 샘 레이미 감독이 또 다른 장기인 공포영화 문법을 적극 불어넣었는데요. 그래선지, 마법사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보다 이번 영화의 맞수인 ‘호러퀸’ 완다(엘리자베스 올슨)가 더욱 돋보인다는 평가입니다.

강력한 마법을 쓰는 마녀 완다는 ‘닥스2’에서 또 다른 버전의 슈퍼 히어로들이 살고 있는 평행우주, 즉 멀티버스로 날아가려 합니다. 그 멀티버스에서 소중한 두 아들을 키우며 사는 또 다른 자신의 삶을 빼앗기 위해서죠.
마블 영화 세계관(MCU)에서 어떤 캐릭터보다 유난히 비극을 많이 겪은 완다입니다. 세계를 구한다는 명분 아래 오빠를 잃고 연인마저 잃어야 했던 완다는 상실감에 몸부림치다 미국의 한 외딴 마을을 자신이 연인 비전(폴 베타니), 두 아이와 함께 행복한 가정을 꾸린 가상 세계 ‘웨스트뷰’로 채우면서 현실 세계를 위험에 빠뜨립니다.

마블 최초 에미상 수상 드라마인 디즈니+ '완다비전'. 마녀 완다(엘리자비스 올슨, 왼쪽)이 연인 비전(폴 베타니)과 보내는 단란한 일상을 미국 흑백 시트콤 양식으로 담았다. 이들이 사는 세계엔 모종의 비밀이 숨어있다.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이전 완다의 사연이 담겼다.[사진 디즈니+· AP=연합]

마블 최초 에미상 수상 드라마인 디즈니+ '완다비전'. 마녀 완다(엘리자비스 올슨, 왼쪽)이 연인 비전(폴 베타니)과 보내는 단란한 일상을 미국 흑백 시트콤 양식으로 담았다. 이들이 사는 세계엔 모종의 비밀이 숨어있다.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이전 완다의 사연이 담겼다.[사진 디즈니+· AP=연합]

이런 과정은 지난해 디즈니 자체 온라인 스트리밍(OTT) 플랫폼 디즈니+로 출시된 마블 드라마 ‘완다비전’에 올슨의 열연과 함께 담겨 마블 최초 에미상을 받기도 했죠. ‘닥스2’에선 이런 배경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다른 멀티버스에 사는 자신의 아이들에게 집착하는 괴물 같은 모습을 부각합니다. 멀티버스 우주를 위태롭게 만드는 건 잘못이지만, 그간 완다의 혹독한 삶을 돌아보면 자신만 “불공평하다” 말한 속내가 이해도 갑니다. 사태를 이 지경까지 몰고온 마블 영화 제작진이 야속할 정도입니다.

마블이 유독 완다에게 가혹한 이유는

도대체 왜 마블은 완다한테 이토록 가혹할까. 팟캐스트 ‘배우 언니’ 14일 방송 ‘닥터 스트레인지2’ 완다 배우 엘리자베스 올슨편에선 윤이나 작가와 함께 그 이유를 짚어봤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언니]

도대체 왜 마블은 완다한테 이토록 가혹할까. 팟캐스트 ‘배우 언니’ 14일 방송 ‘닥터 스트레인지2’ 완다 배우 엘리자베스 올슨편에선 윤이나 작가와 함께 그 이유를 짚어봤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언니]

“세계를 구하는 슈퍼 히어로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만은 구하지 못했다면, 그의 세계는 구해진 것일까?” 역대 OTT 걸작 작품들을 꼼꼼하게 선별한 저서 『해피 엔딩 이후에도 우리는 산다』에서 윤이나 작가가 ‘완다비전’을 보며 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히면서 쓴 문장입니다. 도대체 왜 마블은 완다한테 이토록 가혹할까요.
팟캐스트 ‘배우 언니’ 14일 방송 ‘닥터 스트레인지2’ 완다 배우 엘리자베스 올슨편에선 윤 작가와 함께 그 이유를 짚어봤습니다. 마블 세계관이 여전히 원작 코믹스가 탄생한 미·소 냉전 시대 영향 아래 머물러 있다는 점, 완다가 소련과 연결성을 짐작할 만한 동구권 가상 국가 출신이란 점, 그간 마블 시리즈가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등 적국의 가진 것 없는 젊은 여성들을 일관된 방식으로 다뤄온 혐의 등입니다.
마블과 완다의 상관 관계에 관한 더 자세한 이야기, 중앙일보 팟캐스트 플랫폼 J팟 '배우 언니'(https://www.joongang.co.kr/jpod/episode/849)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 배우 언니 J팟 홈페이지에서 ‘구독’ 버튼(https://me2.do/IGmyf0rL)을 누르면 매 격주 토요일 새 에피소드가 여러분의 e메일로 찾아갑니다. 구독과 댓글은 방송 제작에 큰 힘이 됩니다.

배우 언니 모아듣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